결론 못낸 한국당 윤리위
결론 못낸 한국당 윤리위
  • 전수용 기자
  • 승인 2019.02.13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망언’ 3인방 징계 이견…내일 재논의
출처=자유한국당
출처=자유한국당

[파이낸셜리뷰=전수용 기자] 자유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가 13일 비공개 회의를 열어 5·18광주민주화운동 폄훼 파문을 일으킨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 수위 등을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에 윤리위는 14일 2차 회의를 열고 매듭을 짓고 비상대책위원회로 결정 사항을 넘길 계획이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언론에 이러한 윤리위 논의 경과를 문자메시지로 설명했다. 김 총장에 따르면, 오늘(13일) 열린 윤리위 회의엔 김영종 위원장을 포함한 5명의 위원이 참석했다. 이들은 김진태 의원 등 3명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 수위를 두고 입장차를 보이면서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에 윤리위는 이튿날인 14일 오전 7시 30분 2차 회의를 열고 가능한 결론을 도출키로 했다. 윤리위 결정은 같은 날 오전 9시에 회의가 예정된 당 비대위에 전달되며, 비대위도 윤리위 결정 의결을 위한 논의를 시작할 것이란 게 김 총장의 전언이다.

김 총장은 “윤리위 통보가 지연되면 비대위원들께 대기를 부탁드려 윤리위 결정 후 비대위원회 회의를 열 예정”이라며 “비대위 회의 후에는 사무총장이 공식 결과를 브리핑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일각에서서는 이들 3명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 수위는 서로 다를 수도 있단 전망이 나온다. 김진태 의원의 경우 이종명 의원과 함께 물의 발언이 터진 5·18 진상규명 공청회를 공동주최했지만, 당일 영상축사만 냈을 뿐 참석하지 않았다는 점이 징계 결정에 감안될 수 있단 관측이 제기된다.

여기에 김순례 의원은 “5·18유공자는 괴물집단” 발언 이후 사과표명을 했지만, 이종명 의원은 “5.18 북한군 개입 여부 검증, 5·18 유공자 명단공개가 이뤄지면 의원직을 사퇴하겠다”며 기존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고 있단 차이도 있다.

김영종 윤리위원장은 회의 시작 전 기자들과 만나 김진태 의원과 다른 두 의원간 징계 수준이 다를 수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여러 가지를 고려해야 하니 당연히 그것도 고려 요소가 되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다. 한국당 윤리위에서 내릴 수 있는 징계는 ▲경고 ▲당원권 정지 ▲제명 ▲탈당 권유 등이다.

한편, 이날 비공개로 열린 윤리위 회의는 회의 장소를 바꿔가며 흡사 ‘007작전’을 방불케했다. 당초 국회 앞 기계회관으로 장소를 정했으나, 김진태 의원 지지자들이 몰려오면서 장소를 바꿨다. 김 의원 지지자들은 김 의원 징계를 논의하려는 윤리위에 해체를 요구하는 등 강력 반발했고, 국회 안으로 들어와 난동을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