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철’ 중 양정철, 2년만에 정계복귀?
‘3철’ 중 양정철, 2년만에 정계복귀?
  • 이정우 기자
  • 승인 2019.02.22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싱크탱크 민주연구원장직 맡을 가능성 회자
출처=뉴스1
출처=뉴스1

[파이낸셜리뷰=이정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2년 만에 정계에 복귀한다.

양 전 비서관은 문 대통령의 당선 이후 부담을 주기 싫다며 백의종군에 나섰다. 그런 양 전 비서관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싱크탱크를 맡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본격적인 정치 행보를 시작한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21일 복수 언론에 따르면, 양 전 비서관은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장직을 맡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김민석 민주연구원장의 임기는 오는 5월까지다. 올해 초 당 지도부는 양 전 비서관이 한국에 들렀을 때 이미 한 차례 민주연구원장직을 제안했으나 본인이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전 비서관은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 전해철 민주당 의원과 함께 문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이른바 ‘3철’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양 전 비서관은 지난 2017년 5월 대선 승리 후 청와대에 부담을 주고 싶지 않다며 돌연 출국해 미국과 일본 등을 오가며 작가 활동에 전념했다.

여권에선 양 전 비서관의 정계 복귀에 내년 총선 출마를 기대하기도 한다. 다만, 양 전 비서관은 민주연구원장직을 제안 받고 한 달 가량 수락 여부를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양 전 비서관은 제16대 대통령 선거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 당선 주역으로 참여정부에서 청와대 비서관을 지냈다. 노 전 대통령 서거 이후 문 대통령에게 본격적인 정치 활동을 권유한 인물로도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