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산업, 2200톤급 최신형 선망선 ‘주빌리’호 진수식 열어
동원산업, 2200톤급 최신형 선망선 ‘주빌리’호 진수식 열어
  • 채혜린 기자
  • 승인 2019.03.21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신규 선망선 6척 투자...수산식량자원 확보 경쟁력 강화
동원산업이 지난 20일 2200톤급 최신형 선망선 주빌리호의 진수식을 개최했다./출처=동원산업
동원산업이 지난 20일 2200톤급 최신형 선망선 주빌리호의 진수식을 개최했다./출처=동원산업

[파이낸셜리뷰=채혜린 기자] 수산식량자원 확보에 대한 글로벌 경쟁이 날로 치열해지는 가운데 국내 원양어업의 경쟁력을 강화해 줄 최신형 선망선이 출항 준비를 알렸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동원산업은 지난 20일 부산 영도구의 대선조선에서 신형 선망선인 ‘주빌리(JUBILEE)’호의 진수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동원산업 이명우 사장과 대선조선해양의 이수근 부사장, 한국선급의 하태범 경영지원본부장 등 3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진수(進水)란 새로 만든 선박을 처음으로 물에 띄우는 것으로, 진수식은 진수를 하며 배의 탄생을 축하하는 의미의 행사다.

동원산업 최신형 선망선의 이름인 ‘주빌리(JUBILEE)’는 25주년이나 50주년 등의 기념일을 의미하는 단어로, 올해 동원산업의 창립 50주년을 축하하는 의미에서 명명됐다.

최신형 선망선 주빌리호 진수식을 진행하며 동원산업 이명우 사장(앞줄 왼쪽에서 5번째)과 함께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출처=동원산업
최신형 선망선 주빌리호 진수식을 진행하며 동원산업 이명우 사장(앞줄 왼쪽에서 5번째)과 함께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출처=동원산업

'주빌리'호는 2200톤급 헬기탑재식 최신형 선망선으로, 영하 18 ℃ 브라인(소금물)을 활용한 급랭설비를 통해 통조림용 참치 뿐만 아니라, 고부가가치의 횟감용 참치까지 생산할 수 있다.

동원산업 관계자는 “최신형 선망선인 주빌리호는 약 3개월의 최종 건조작업을 마친 후 먼 바다로 출항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동원산업은 글로벌 수산업 경쟁에서 앞서나가기 위해 신규 선망선 건조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이와 관련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4척의 신규 선망선에 투자했으며, 올해 주빌리호와 또 한 척의 신규 선망선까지 포함하면 최근 5년 간 6척의 최신형 선망선을 출항시키는 셈이다. 5년 동안 신규 선망선 건조에 투자액만 약 2000억원 규모다.

동원산업 이명우 사장은 “오늘 주빌리호의 진수는 동원산업 5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의 시작이라 할 수 있다”며 “지난 50년 간 지속 성장해 온 것처럼 앞으로도 주빌리호와 함께 글로벌 수산업 분야에서 초격차를 내며 세계 최고의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