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리뷰] 롯데에 뿔난 울산시의원들...왜???
[산업리뷰] 롯데에 뿔난 울산시의원들...왜???
  • 채혜린 기자
  • 승인 2019.05.15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울산시의회에서 시의원들이 롯데가 울산에서 추진하는 KTX 울산역 복합환승센터와 강동리조트 조성 사업이 지연·축소되는 데 대해 "지역발전을 외면하고 돈벌이에만 급급한 롯데 행태 때문에 울산 핵심 개발사업마저 좌초되는 데 실망을 넘어 시민과 함께 분노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15일 울산시의회에서 시의원들이 롯데가 울산에서 추진하는 KTX 울산역 복합환승센터와 강동리조트 조성 사업이 지연·축소되는 데 대해 "지역발전을 외면하고 돈벌이에만 급급한 롯데 행태 때문에 울산 핵심 개발사업마저 좌초되는 데 실망을 넘어 시민과 함께 분노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파이낸셜리뷰=채혜린 기자] 울산시 의원들이 롯데가 추진하는 KTX 울산역 복합환승센터와 강동리조트 조성 사업이 지연·축소된 것에 대해 15일 기자회견을 열어 롯데를 향해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장윤호 산업건설위원장 등 시의원 12명은 이날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롯데는 사업 개발에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하며 약속을 지키라”고 말했다.

이들은 “국내 기업이 해외에 투자하는 것은 어제오늘 일은 아니지만, 롯데는 향토기업으로 여기질 만 만큼 시민 사랑을 받아 왔고 온갖 특혜를 누리면서도 지역과 상생을 외면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면서 롯데를 힐난했다.

그러면서 “이는 롯데그룹이 미국과 국내에 석유화학 분야에서 잇달아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지만, 반대로 울산에서는 일련의 사업을 연이어 지연·축소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롯데는 지난 2015년 KTX 울산역 복합환승센터 건립에 2천520억원을 투자하겠다며 울산시로부터 파격적인 가격에 부지를 넘겨받았으나, 이후 사업 추진에 소극적인 자세를 보이다가 수익성이 낮다는 이유로 지난해 초 착공을 돌연 취소했다”면서 KTX 울산역 환승센터에 대한 설명을 햇다.

아울러 “2000년대 초 업무협약에 따라 롯데건설은 울산 북구 정자동 일대 10만8천985㎡에 전체 면적 9만9천100㎡ 규모 리조트와 워터파크를 2017년 말까지 개장하기로 했다가 수익성 문제로 몇 년 동안 공사 중단과 재개를 반복했고, 지난 3월 공정률 37% 상태에서 다시 중단했다”고 밝혔다.

KTX 울산역세권·강동리조트 개발사업 추진 암초

롯데그룹은 KTX 울산역세권과 강동리조트 개발사업을 기존 계획과는 다르게 추진하려고 했지만 울산시가 ‘수용불가’를 하면서 롯데는 사업을 재검토하고 있다.

KTX울산역세권 개발사업 핵심인 울산역 복합환승센터의 환승 지원시설 부지에 롯데는 복합쇼핑몰을 세우려고 했지만 추진 과정에서 규모를 줄이고 주상복합아파트를 건립하는 계획을 검토했다.

2015년 6월 롯데는 울산역 앞 7만5천480㎡ 부지(연면적 18만1천969㎡)에 지하 1층, 지상 7층 규모에 달하는 복합 환승시설(주차대수 3천100여면)과 함께 환승 지원시설에 쇼핑몰과 아웃렛, 영화관 등이 들어서는 복합쇼핑몰을 만들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당초 계획과는 다르게 기존 규모는 3분의 1을 줄이고 주상복합아파트를 짓겠다고 울산시에 제시했다.

그 이유는 복합쇼핑몰이 사업성이 낮다고 판단, 수익성이 높은 부동산 사업 계획을 검토한 것이다.

하지만 울산시는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롯데에게 중단하고 철수하라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이에 롯데는 사업계획을 재검토하겠다고 일단 물러섰다.

울산 북구 강동리조트 사업 역시 비슷하다. 롯데는 북구 정자동 10만8천985㎡ 일대에 3천100억원을 들여 지하 2층, 지상 13층 규모로 콘도(객실 294실), 컨벤션, 실내·외 워터파크, 오토캠핑장, 판매시설(복합상가) 등이 들어서는 강동리조트 사업 계획을 세웠다.

롯데는 기존 계획과 다르게 생활형 숙박시설 레지던스를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했고, 울산시 역시 허용할 수 없다면서 받아들이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