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리뷰] 농심 새우깡, 군산꽃새우 불매결정 없던 일로...갈등은 ‘여전’
[산업리뷰] 농심 새우깡, 군산꽃새우 불매결정 없던 일로...갈등은 ‘여전’
  • 어기선 기자
  • 승인 2019.07.31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리뷰=어기선 기자] 농심이 48년 동안 새우깡의 주원료로 사용해왔던 군산꽃새우를 품질문제로 미국산으로 교체한다는 방침을 철회하기로 했다.

농심은 그동안 새우깡의 주원료로 군산꽃새우를 사용해왔다. 하지만 최근 들어 해양오염을 그 이유로 군산꽃새우 구매를 중단키로 했다. 그로 인해 군산꽃새우의 판로가 막히면서 가격이 폭락하는 사태가 발생하면서 군산지역 어민들은 물론 정치권까지 심각하게 바라보게 됐다.

이에 지난 29일과 30일 양일간 군산 어민들은 농심을 규탄하는 집단 행동에 들어갔고, 군산시의회는 지난 30일 규탄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군산을 지역구로 둔 김관영 바른미래당 의원은 농심과 군산시의 갈등에 중재자로 나서는 등 지역 정가가 술렁거렸다.

이에 농심은 군산꽃새우를 재구매하기로 했다. 지난 30일 군산시 관계자는 농심 본사를 방문, 군산꽃새우 재구매에 대해 협의를 했다.

군산시는 꽃새우의 품질을 보증하겠으니 다시 구매를 해달라고 요청했고, 농심은 이를 조건으로 꽃새우 재구매를 약속했다.

다만 업계에서는 농심이 ‘재구매’ 약속을 했을 뿐이지 구매 수량 등을 결정하지 않았기 때문에 앞으로 어떤 식으로 전개될지는 아무도 예측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무엇보다 ‘품질 보증’이라는 것이 과연 어떤 기준인지 여부도 결정된 바가 없다. 즉, 농심이 원하는 ‘품질 보증’ 기준과 군산 어민이 원하는 ‘품질 보증’ 기준이 다를 수 있기 때문에 그것을 좁히는 것이 필요하다.

아직 실무적인 협상이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실무협상에서 난항을 겪을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업계 관계자는 “군산꽃새우 재구매로 일단락되는 듯하지만 앞으로도 또 다시 재발될 가능성은 높다. 특히 서해바다의 환경오염을 농심이 제기하고 있기 때문에 그 부분을 해소하는 것이 가장 큰 문제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