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국회의원 “전주, 친일기업 롯데공원 만들 수 없다”...왜?
김광수 국회의원 “전주, 친일기업 롯데공원 만들 수 없다”...왜?
  • 이정우 기자
  • 승인 2019.08.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의 전주종합경기장 개발계획 상상도./사진=전주시청
롯데의 전주종합경기장 개발계획 상상도./사진=전주시청

[파이낸셜리뷰=이정우 기자] 민주평화당 사무총장이면서 전북 전주시갑 지역구 국회의원인 김광수 의원이 1일 입장문을 통해 전주의 심장을 친일기업 ‘롯데공원’으로 만들 수 없다고 밝혔다.

지난 4월 김승수 전주시장은 자신의 당초 선고공약을 정면으로 뒤집고 롯데에게 50년 이상 최장 99년의 무상임대를 주내용으로 하는 전주종합경기장 재개발 방식을 발표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이후 전주의 심장인 전주종합경기장을 롯데에게 내어줄 수 없다는 전주 시민들과 중소 자영업자들의 반발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특히, 지난 24일 전주시의회가 관련 예산 1억원을 추경으로 편성하는 계획안을 통과시키며 재개발 추진을 불도저식으로 밀어붙이면서 시민여론 수렴을 요구해온 시민들과 중소 상인들의 분노가 극에 달하고 있다.

또한, 최근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맞물려 롯데쇼핑 및 롯데호텔에 대한 지분 보유 등 일본계자본에 의한 전주 지역 자본 유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김 의원은 “전주 종합경기장 재개발 방식에 대한 논란이 시민 의견 수렴 등 합리적인 방식을 거치면서 추진되기를 기다려오면서 입장 표명을 자제해 왔지만 입장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전주종합경기장을 롯데에게 무상임대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우리는 그간 이마트, 롯데백화점 등 재벌마트와 백화점에 의해 지역 상권이 초토화되는 것을 경험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도 지역 경제생태계의 공룡으로 자리하고 있는 재벌기업에게 전주시민의 정원까지 헌납하면서 지역경제를 농락할 금빛 돗자리를 마련해 주는 것이 과연 옳은 일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따졌다.

전주종합경기장을 롯데에게 무상임대하게 되면 전북대학교 부근 상권까지 공룡 롯데의 먹잇감이 된다는 주장이다.

아울러 “전주 시민의 공원은 ‘롯데공원’으로 전락할 것이 명약관화하다”면서 “시민의 휴식처, 지역경제와 중소상인들의 미래를 100년 가까이 롯데에게 저당 잡힐 수는 없는 일이다”고 반대했다.

김 의원은 “불법 의혹과 특혜시비로 얼룩진 롯데와의 계약을 즉각 해지하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종합경기장 개발 방식을 놓고 ‘공유재산 및 물품 관리법’위반 및 ‘외국인투자촉진법’ 적용의 적정성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또한, 공개경쟁입찰이 아닌 수의계약이 계약법상 타당한지도 논란거리가 되면서 불법 의혹과 특혜시비가 끊이지 않고 있다. 논란을 넘어 법적 분쟁으로 이어질 공산도 크다.

김 의원은 “법적 논란과 특혜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롯데 무상임대 계약을 즉각 해지하고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부터 다시 거쳐야 할 것이다”고 촉구했다.

이어 “김승수 시장은 시민들과의 약속을 내팽개친 이유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현 전주시장은 자신의 선거공약으로 종합경기장을 전주시민의 품으로 돌려주겠다는 약속을 수없이 해왔지만 돌연 약속을 손바닥 뒤집듯 뒤집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롯데와의 계약을 해지할 방법이 없어 어쩔 수 없었다는 말만 되풀이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해지가 불가능한 계약은 없다는 것이 법률전문가들의 입장이다. 이에 대해 김승수 시장은 협약 해지를 못하는 것인지 안하는 것인지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힐난했다.

김 의원은 “전라북도와의 갈등으로 6년째 이 문제를 방치하며 무책임과 무능력하다는 비판을 받아오다가 재선에 성공한 김승수 시장이 정치적 효과가 끝난 ‘종합경기장 전주시민의 품으로’ 약속을 헌신짝 버리듯하고 이제는 종합경기장을 정치적 도약의 징검다리로 이용하려 한다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김승수 시장은 이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전국적으로 불길처럼 일고 일어나는 이때 친일기업 롯데에게 전주의 심장을 헌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전주시장은 즉각 롯데와의 계약을 해지하고 전주시민들의 의견수렴을 통해 종합경기장을 당초 약속대로 시민의 품으로 돌려줘야 할 것이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