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우리 일본’ 발언에 자유한국당 해명 들어보니...
나경원 ‘우리 일본’ 발언에 자유한국당 해명 들어보니...
  • 어기선 기자
  • 승인 2019.08.07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리뷰=어기선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일본’을 ‘우리 일본’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나 원내대표가 지난 6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우리 일본이 7월에 이야기한 다음 한 달 동안 청와대나 정부에서 나온 것은 주창과 추경 탓, 지소미아 파기 이런 이야기밖에 없다”고 말했다.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대응에 대해 비판하는 과정에서 나온 말실수이다. 하지만 온라인에서는 ‘우리 일본’ 발언이 편집돼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이에 자유한국당은 7일 긴급하게 설명자료를 냈다. 이 설명자료에 따르면 “의이 없는 ‘우리’가 습관적으로 덧붙여진 표현”이라고 해명했다.

자유한국당은 “뒷 부분의 ‘우리 일본’도 ‘우리 한번 생각해 봅시다’처럼 문장을 이어가며 때로는 ‘의미 없이’, 때로는 ‘연결어’ 처럼 덧붙여 진 것입니다. ‘말버릇’이자 단순한 ‘습관’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라는 표현이 의미 없이 습관처럼 실제 연설이나 발언에서 자주 사용됐다면서 예를 들었다.

그 예에 따르면 지난 7월 25일 KBS 수신료 거부 출정식에서 “그래서 우리 KBS의 양심 있는 기자들이 그 목소리를 드높여서 KBS가 우리 국민이 사랑하는 방송이 될 수 있도록 만들어주자”고 말했다면서 자유한국당은 “심지어 KBS 규탄집회에서도 ‘우리 KBS’로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5일 현장 최고위원회의의 예를 들면서 “이른 시간에 함께 참석해주신 우리 중소기업중앙회 또 경기도중소기업 관계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우리’라는 표현이 의미 없이 사용됐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2일 의원총회의 예를 들면서 “또 우리 기다려주신 의원님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고 설명했고, 같은 날 일본수출규제대책특위 긴급회의에서는 “우리 전 분야에 있어서의 규제철폐를 검토해야 될 부분이 있지 않나, 이렇게 생각한다”고 표현했고, 지난달 23일 노사의식 및 관행 대전환 토론회에서는 “우리 동아일보의 논설위원, 기업인도 오셨는데 모쪼록 좋은 토론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으며 지난달 18일 제22회 고엽제의 날에서는 “우리 존경하는 고엽제 전우회 회원 여러분들” 혹은 “여기 계신 우리 고엽제 전우 여러분들이 많이 이렇게 고엽제 전우 여러분들이 생기게 된 것, 정말 저희한테 아픈 일이라고 생각을 하고, 여러분들의 요구에 맞는 합당한 대우를 해주는 것, 그것은 바로 국가가 존재하는 이유라고 생각한다”고 표현했다면서 ‘우리 일본’이라는 표현이 아무런 의미 없이 표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우리 일본’이라는 표현이 습관적으로 나온 말실수라기 보다는 본심을 표현한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