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리뷰]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한일관계로 비화
[국제리뷰]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한일관계로 비화
  • 남인영 기자
  • 승인 2019.08.08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파이낸셜리뷰=남인영 기자] 일본이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나오는 고준위 방사능 오염수 100만t을 태평양에 방류할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국내 정치권은 화들짝 놀라는 분위기다.

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지난 7일 숀 버니 그린피스 원자력 선임전문가가 ‘이코노미스트’ 최신호에 기고한 내용에 따르면 아베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해당 오염수는 111만t으로 17년에 걸쳐 물 7억 7천만t을 쏟아 부어야 희석되기 때문에 바다 오염은 불가피하다는 지적이다. 오염수의 해양 방출은 34억엔(350억원)이 소요되며 7년 4개월 걸린다.

아울러 오염수는 해류를 타고 바다를 순환하기 때문에 태평양 연안 국가들도 방사능 물질에 노출될 수 있고,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라는 설명이다.

버니 전문가는 “불리한 뉴스가 나오면 아베 내각은 해명하기를 포기하고 아예 침묵한다”며 “모래 더미에 얼굴만 처박고 있으면 주변의 위협이 사라지리라 기대하는 타조 같다”고 비판했다.

아베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하려는 이유는 ‘경제적 문제’ 때문이다. 현재 111만t인데 매주 2000~4000t 씩 늘어나고 있다. 이에 비용 문제는 매주 증액될 수밖에 없다.

따라서 오염수 처리 방식은 땅에 묻거나 증기로 조금씩 공기 중에 내보내거나 바닷물에 방류하는 방식이 있는데 어느 쪽도 쉬운 것은 아니다.

우리 정부 예의주시

이에 해양수산부는 예의주시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일본 정부에게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처리에 대해 정확한 자료를 수차례 요구해왔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자료 공개를 매번 회피해왔다.

따라서 일본의 비협조로 공식 자료는 없는 상황이다. 이런 이유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가 현재 어떤 식으로 처리되는지 우리로서는 알 수 없는 상태다.

이에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8일 브리핑을 통해 “아베 정권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대변인은 “태평양 바다를 돌며 생태계를 위협하고 태평양 인근 국가 특히 대한민국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할 것이 명백하다”면서 “태평양 국가의 안전을 위협하는 아베 정권의 이기적 선택에 강한 우려를 표한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지도 않고, 후쿠시마산 식자재가 안전하다고 억지 주장하는 아베 정부가 자국 국민을 위협하는 것도 모자라 자국의 위험물질을 전 인류에게로 떠밀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을 포함한 국제사회는 이를 절대 용인할 수 없으며 아베정권은 당장 원전 오염수 태평양 방류 계획을 중단하고 제대로 된 정화작업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