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리뷰] 문 대통령, 사우디 석유시설 복구 참여 발언 속내
[폴리리뷰] 문 대통령, 사우디 석유시설 복구 참여 발언 속내
  • 이정우 기자
  • 승인 2019.09.1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사우디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통화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사우디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통화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리뷰=이정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테러로 인해 파괴가 된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의 복구에 대해 참여하고 싶다고 사우디 왕세자에게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모하메드 빈 살만 알 사우드 사우디 왕국 완세자와 25분간 전화통화를 하면서 “복구 과정에서 한국이 참여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흔쾌히 응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드론 테러로 인해 사우디가 큰 피해를 입은 것에 대해 위로를 전하면서 테러 근절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대해 언급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감사를 표하면서 “주요한 유전지역에 대하 유례없는 공격으로 중동지역을 비롯해 글로벌 석유공급시장이 위협받는 피해가 생겼다”면서 국제사회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문 대통령이 사우디 왕세자와 더불어 복구 논의를 한 것은 그만큼 사우디를 중심으로 하는 중동 국가의 건설이 우리나라 경제발전에 상당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기 때문이다.

이는 마치 80년대 중동붐이 80년대 경제성장을 이뤄내서 한강의 기적을 이룬 것과 비슷하다고 할 수 있다.

중동 지역의 경제개발로 인한 건설 수요의 증가는 우리나라 건설업계에는 상당한 단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무엇보다 미국이 원자력발전소 40기를 건설하는 중동판 마셜플랜에 우리나라가 동참해줄 것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내 건설업계는 고무적인 분위기다.

여기에 사우디 석유시설 복구에 국내 건설업계가 뛰어들게 되면 그만큼 건설업계의 성장의 발판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올해 초부터 이달 17일까지 국내 건설사들의 전체 해외 수주금액은 138억 7천133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중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수주 실적은 29억 9천98만 달러(21.5%)로 올해 국내 건설업계가 진출한 94개 국가 가운데 가장 큰 비중(수주액 기준)을 차지하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사우디아라비이 리야드 도심 지하철 건설현장을 방문한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사우디아라비아가 국책사업으로 석유의존 경제에서 첨단기술과 투자 중심으로 탈바꿈하고 있는 상황에서 석유시설 복구 공사에 참여를 하게 된다면 향후 대형 인프라 공사의 발주로 연결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 대통령이 사우디 석유시설 복구 참여 발언을 한 것도 이런 이유 때문으로 해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