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제80회 순국선열·애국지사 영령 추모제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 제80회 순국선열·애국지사 영령 추모제 참석
  • 어기선 기자
  • 승인 2019.11.18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국회
사진=국회

[파이낸셜리뷰=어기선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지난 17일 서울 서대문독립공원 독립관에서 열린 제80회 순국선열·애국지사 영령 추모제를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15만 여명으로 추산되는 순국선열들의 대부분이 이름을 알 수 없거나, 후손이 없는 무명(無名), 무후(無後)인 상황이다. 비장하고 처절했을 헌신과 희생을 생각하면 가슴이 미어진다”면서 순국선열을 기렸다.

문 의장은 “대한민국의 오늘은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으로 이뤄낸 독립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순국선열들의 목숨 바친 애국 애족 정신이 없었다면, 지금의 대한민국은 존립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햇다.

그러면서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오늘은 1905년 일제의 강압으로 을사늑약이 체결되어 외교권을 상실한 치욕의 날이기도 하다”면서 “민족의 미래를 위해서 치욕스런 역사와 그 치욕의 역사를 되돌리려는 투쟁의 역사를 우리는 함께 기억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숭고하고 고귀했던 정신을 이어, 위대한 대한민국을 이뤄내겠다는 굳은 다짐을 영전 앞에 바친다. 순국선열들의 드높은 뜻이 대한민국의 이름과 영원히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