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리뷰] ‘겨울왕국2’ 캐릭터 상품 열풍, 엄마들 한숨 늘어
[산업리뷰] ‘겨울왕국2’ 캐릭터 상품 열풍, 엄마들 한숨 늘어
  • 채혜린 기자
  • 승인 2019.11.27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리뷰=채혜린 기자]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2’가 열풍이 불면서 유통가에서는 겨울왕국2 캐릭터 상품을 출시했다. 하지만 엄마들 사이에서는 한숨만 늘어난다는 이야기가 나돈다.

서울 신촌에 사는 박모씨(37)는 “몇 번 입지도 않을 엘사 겨울 드레스를 사달라고 조르는 딸아이 때문에 요즘 고민이 깊다”고 하소연을 했다.

겨울왕국2가 전국적으로 흥행을 하는데 주로 미취학 아동이나 어린이들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얻으면서 유통가에서는 겨울왕국2 관련 캐릭터 상품을 내놓았고, 미취학 아동이나 어린이들 사이에서는 이 캐릭터 상품을 구매하고자 하는 욕구가 늘어나기 시작했다.

예를 들면 ‘엘사 겨울 드레스’를 입고, 영화를 관람하는 등의 행동이 유행처럼 번지면서 아이들 사이에서는 부모들에게 ‘엘사 겨울 드레스’를 구매해달라는 요청이 끊이지 않는다.

문제는 이런 드레스가 매일 입는 것도 아니고, 몇 번 입다가 장롱 속으로 들어간다는 점이다. 그런 점에서 부모들은 막상 구매하기 꺼려지는 것이 현실이다.

몇 번 입지도 않고 장롱속으로 직행

하지만 다른 아이들이 입었는데 자신의 아이만 드레스를 입지 않는다고 생각하면 자존심이 상하는 문제이기 때문에 결국 지갑을 열게 된다.

그런데 드레스가 생각보다 가격이 비싸다는 점이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에서 출시한 주인공 엘사와 안나의 패션을 완벽히 재현한 ‘겨울왕국 드레스’가 5만 2천900원이다.

박모씨는 “사실 몇 번 입지도 않고 장롱 속으로 직행하는데 5만원이면 상당히 부담스럽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이를 비롯해 캐릭터 상품 6종을 출시한다. ‘겨울왕국2 워터돔’(3500원)은 물과 파우더를 넣어 직접 만드는 스노우볼 DIY 세트다.

스티커를 붙여 영화 속 주요 장면을 완성할 수 있는 스티커북세트 ‘겨울왕국2 스티커’(5000원)도 준비했다.

겨울왕국을 모티브를 한 레고 상품 ‘엘사의 보석상자’(5만 9천600원)와 겨울왕국 콘셉트 쥬얼리, 화장품이 담긴 ‘겨울왕국 매직캐리어화장대’(5만 8천800원) 등도 있다.

이는 다른 유통가도 비슷하다. 겨울왕국2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그에 따른 캐릭터 상품을 잇달아 출시하고 있다.

하지만 워낙 고가이기 때문에 부모들로서는 허리가 휘어질 수밖에 없다. 이런 금전적 사정을 모르는 아이들은 옆집 친구와 비교하면서 자신에게는 왜 사주지 않냐고 부모에게 떼를 쓴다. 그러니 부모 입장에서는 고통이 이만저만 아니라는 하소연이다.

박모씨는 “아이가 조르니 어쩔 수 없이 사주는데 솔직히 아깝다는 생각이 든다. 겨울왕국 인기가 몇 년 가는 것도 아니고...”라고 말했다.

캐릭터 인기 얻으면 부모는 지갑 얇아져

이는 비단 겨울왕국 2에만 해당되는 것은 아니다. 어떤 애니메이션 등이 인기를 얻게 되면 그에 따라 캐릭터도 덩달아 인기를 얻게 되고, 이에 유통가는 캐릭터를 결합한 상품을 내놓는다.

문제는 부모의 지갑은 더욱 얇아질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박모씨는 “아이에게 뭐든지 사주고 싶은 것이 부모 마음이다. 하지만 현실적인 것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런 점을 보면 유통업체들이 얄밉게 보일 때도 있다”고 하소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