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리뷰] 정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가짜뉴스와의 전쟁 선포
[소셜리뷰] 정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가짜뉴스와의 전쟁 선포
  • 전민수 기자
  • 승인 2020.01.30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종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종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리뷰=전민수 기자] 문재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과 관련된 가짜뉴스가 횡행하고 있다면서 가짜뉴스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우한폐렴의 공포가 날로 확산된 가운데 SNS를 중심으로 가짜뉴스가 판치고 있다. 때로는 방송 뉴스 형태로, 때로는 기사 형태로 빠르게 퍼지면서 국민을 더욱 혼돈에 빠지게 만들고 있다.

이에 경찰도 가짜뉴스 유포자를 검거하는 등 발 빠른 대응을 하고 있다. 그 이유는 가짜뉴스가 확대재생산되기 때문이다.

가짜뉴스와의 전쟁 선포한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종합 점검회의 모두 발언에해 “가짜뉴스에 대한 엄정한 대응을 강조한다”고 말했다. 아무리 우수한 방역체계도 신뢰 없이는 작동하기 힘들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신종 감염병에 맞서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야 할 때 불신·불안 조장하는 가짜뉴스의 생산과 유포는 방역을 방해하고 국민의 안전을 저해하는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관계부처는 표현의 자유 넘는 가짜뉴스에 각별한 경각심을 갖고 단호하게 대처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경찰, 엄정 수사에 나서

경찰 역시 엄정 수사에 나섰다. 경남 창원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연 우려자 발생보고’라는 제목으로 인적사항과 경위, 조치사항 등이 유포되면서 담당 보건소의 업무가 마비될 정도로 문의전화가 빗발쳤다.

창원시는 허위 사실이라고 긴급공지까지 냈지만 방송뉴스를 가장한 가짜뉴스까지 등장하면서 지역 주민들의 공포감은 증폭됐다.

이에 경찰은 내사에 착수햇다. 허위정보 최초 생산자뿐만 아니라 중간 유포자까지 추적·검거해 명예훼손과 업무방해혐의로 엄정수사를 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경찰은 감염자나 접촉자 신분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는 식으로 개인정보를 빼가는 스미싱 범죄에 대해서도 수사에 나섰다.

또한 ‘사이버 대책상황실’을 꾸리고 전국 지방청에 전담 모니터 요원을 지정하는 등 허위정보 집중 감시 체제에 돌입했다.

허위정보 유포 난무

우한폐렴과 관련해서 허위정보는 SNS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빠르게 퍼지고 있다.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경기 수원 소재 고등학교에서 우한폐렴 확진자가 나왔다”는 글이 올라와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또한 “경남 소재 한 병원에서 우한 폐렴 의심자가 이송 격리됐다”는 허위사실로 역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SNS를 통해 빠르게 퍼지면서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이 가짜뉴스 확산을 막기 위한 대안 마련에 들어갔다.

트위터코리아에 따르면 트위터는 우한 폐렴과 관련성이 높은 키워드를 검색할 경우 질병관리본부의 트위터 계정이나 홈페이지로 연결하는 안내 메시지 기능을 29일부터 시작했다.

적용되는 키워드는 ‘코로나’ ‘중국폐렴’ ‘확진자’ 등이다. 해당 키워드를 검색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해 궁금하신가요?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에서 이에 대한 최신 정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홈페이지, 콜센터 (1339)를 통해 지금 확인해보시라”는 안내문구가 나온다.

페이스북 역시 개별 페이스북 그룹 등에서 허위사실이 무차별적으로 퍼지자 직접 팩트체크를 시행해 가짜뉴스로 판별된 게시물을 차단하고 있다.

유튜브 역시 가짜뉴스가 유포되는 것을 막기 위해 권위 있는 출처의 결과물을 먼저 볼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가짜뉴스를 근절하기 위해서는 정부와 기업 등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개개인의 노력도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