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리뷰] 아케데미 시상식 휩쓴 기생충, 농심은 ‘싱글벙글’
[산업리뷰] 아케데미 시상식 휩쓴 기생충, 농심은 ‘싱글벙글’
  • 채혜린 기자
  • 승인 2020.02.10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트위터
사진=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트위터

[파이낸셜리뷰=채혜린 기자]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 제작 바른손이앤에이)이 한국 영화 역사 101년에 새로운 역사를 쓰면서 ‘농심’이 즐거운 표정을 감출 수 없게 됐다.

9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엔젤레스 돌비극장 앞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은 4관왕을 얻었다. 이는 믿기 어려운 수상이면서 아시아계 영화가 4관왕을 차지했다는 것은 역사에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난 것이다.

“상상도 해본 적 없는 일”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는 “할 말을 잃었다”면서 상상도 해본 적 없는 일이 실제로 벌어졌다고 소감을 발표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 순간이 굉장히 의미 있고 상징적이고 시의적절한 역사가 쓰여진 기분이다”고 밝혔다.

봉준호 감독은 ”국가를 대표해서 시나리오를 쓰는 것은 아니다. 그런데 이 상이 한국이 받은 최초의 오스카 상이다”고 그 기쁨을 표현했다.

한진원 작가는 “미국의 할리우드가 있듯, 한국에는 충무로가 있다”라며 “제 심장인 충무로의 모든 필름메이커와 스토리텔러와 이 영광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우리나라는 물론 아시아계 영화가 작품상을 비롯해 4관왕을 휩쓴 것은 처음 있는 일로 아시아 모두가 자부심을 가져도 되는 그런 역사적인 장면이다.

전세계 짜파구리 열풍 불어

그런데 농심이 이번 기생충 영화의 최대 수혜 기업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바로 영화의 중요한 상징으로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가 사용됐기 때문이다.

‘짜파구리’는 농심 ‘짜파게티’와 ‘너구리’를 소비자가 직접 콜라보해 만든 음식으로 과거 '아빠를 부탁해' 방송을 통해 유명세를 탔다.

이번 영화에서는 ‘짜파구리’에 비싼 한우고기를 듬뿍 넣으며, 빈부 차이를 돋보이게 만든 상징물이다.

영화가 전세계적으로 강타하면서 기생충 영화팬은 ‘짜파구리’를 먹는 것을 이른바 ‘성지순례’ 쯤으로 여기고 있다.

일본에는 식당에서 ‘짜파구리’가 정식 메뉴로 자리잡았을 정도로 일본에서도 상당한 인기를 얻고 있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는 10일 자신의 SNS를 통해 기생충의 오스카 수상을 축하하면서 “대사관 동료들과 함께 ‘짜파구리’를 먹으며 오스카 시상식 관전 파티를 즐기고 있다”고 언급해 화제가 되고 있다.

또한 미국의 요리 평론잡지 ‘차우하운드(Chowhound)’ 편집장 하나 애스브링크는 온라인사이트에 영화 짜파구리를 소개하며, 만드는 과정이 공개했다.

그는 농심라면 제조 레시피를 먼저 따라했다면서 “국수 요리 후 완전히 구운 스테이크 조각과 짜파구리를 섞은 뒤 한국의 단무지와 함께 곁들였다”고 밝혔다.

이처럼 업계에서는 이번 오스카 수상으로 인해 짜파구리의 판매 효과가 상당히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국으로 진출하는 농심

농심은 올해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인근에 총 2억달러를 투자해 제2 공장을 건립할 계획이다.

미국 시장 수요가 다양하고 최근 건강식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건면과 생면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짜파구리’가 영화 기생충을 통해 유행을 타기 시작하면서 농심의 미주지역 매출이 급속도로 증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농심 측은 2025년 미주지역 매출 6억달러를 설정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영화 기생충 덕분으로 쉽게 달성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