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리뷰] 정부, 코로나 공포심 차단 ‘안간힘’
[이코리뷰] 정부, 코로나 공포심 차단 ‘안간힘’
  • 이성민 기자
  • 승인 2020.02.13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의 발언 후 박수를 보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의 발언 후 박수를 보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리뷰=이성민 기자] 문재인 정부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공포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안간힘을 쓰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곧 종식”이라는 발언을 한데 이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지나친 공포감을 갖고 있다면서 경제활동에 위축돼서는 안된다는 발언을 꺼내들었다.

이것은 지나친 공포감이 경기위축으로 이어지면서 그에 따른 경제성장의 위축으로 인해 서민의 고통이 더 부가될 수 있다는 위기의식 때문이다.

심리적 대반전 필요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대기업 수장들과의 만남에서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기업 수장들과의 만남에서 ‘종식’이라는 단어를 꺼내든 것은 대기업에게 그에 따른 투자를 활성화해야 한다는 것을 주문한 것으로 해석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고비는 넘었고, 심리적 대반전이 필요하고 우리가 너무 위축돼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정부는 방역을 게을리하겠다는 뜻이 전혀 아니다”면서 “정부는 긴장하고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지금 보면 확진자도 더 발생하지 않고 있고 퇴원환자가 나오고 있다. 심리적으로 일상 경제활동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즉, 지나친 공포심으로 일상 경제활동이 위축될 수 없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고 문 대통령도 ‘종식’이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도 이런 이유 때문으로 해석된다.

이는 홍남기 부총리의 발언에서도 고스란히 담겨져 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청주 오송 소재 신풍제약 현장방문 간담회에서 메르스 확산 사태와 현재 코로나19 확산을 비교해보면 지나친 공포를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늘로 약 20일이 되는데 경제지표 변화를 살펴봤더니 5년 전보다 더 영향이 있는 것으로 분석이 된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메르스 때는 희생자가 38명 나왓지만 이번에는 희생자가 없고 중증 환자도 없었다면서 지나친 불안감을 갖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수출 지원 대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 시기는 다음주 정도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경제 파급효과를 최소화하고 피해기업을 조속히 지원하고 연초부터 있던 경제회복 모멘텀을 잘 지키고 살리는 것이 과제가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