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리뷰] 노년층 맞춤형 임대주택, 2025년까지 8만 가구 공급
[부동산리뷰] 노년층 맞춤형 임대주택, 2025년까지 8만 가구 공급
  • 윤인주 기자
  • 승인 2020.04.0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파이낸셜리뷰=윤인주 기자] 노년층을 위한 고령자 맞춤형 임대주택이 2025년까지 총 8만가구 공급한다. 국토교통부는 1일 ‘주거복지로드맵 2.0’을 발표했다.

이 로드맵에 따르면 고령자 복지주택 1만가구와 고령자 전용 건설임대와 매입·전세임대 등 7만가구로 총 8만가구가 공급된다.

고령자 복지주택은 65세 이상 저소득 노인을 위한 주택으로 손잡이, 높이조절 세면대 등 무장애 특화 시설을 갖춘 주택이다.

대상자는 도시근로자 가구원수별 월평균 소득의 50% 이하이다. 고령자 복지주택은 작년부터 2022년까지 4천가구가 공급되고 그 이후부터 2025년까지 6천가구가 추가된다.

신규로 건설되는 공공임대는 문턱을 제거하고 안전바를 설치하는 등 고령자를 위한 특화 설계가 반영된다.

매입임대도 리모델링 과정에서 신규 건설형 임대와 같은 특화설계가 적용된다.

국토부는 이미 공급된 고령자 공공임대에는 주거복지 전문인력을 배치하고 케어안심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주거서비스를 강화할 방침이다.

올해는 영구임대 10개 단지와 매입임대 10개 단지 총 20개 단지에 주거복지 전문인력을 배치해 고령자와 취약계층에 밀착형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케어안심서비스는 요양병원 등에서 퇴원하는 노인을 대상으로 제공되는 방문 건강관리와 돌봄 서비스로, 국토부는 서비스 확대를 위해 관계기관 협업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저소득 고령자가 현재 거주하는 주택에서 계속 머물 수 있도록 도배·장판, 싱크대, 냉·난방시설 등 노후시설 수선비를 지원하는 집수리 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한다.

중위소득 45% 이하인 고령자가 주택 노후도에 따라 최대 1천241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올해에는 노후 주택에서 거주 중인 저소득 고령가구 1만4천가구에 대한 집수리 사업이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