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리뷰] 수출용 진단키트 ‘독도’ 명칭, 일본 제동
[국제리뷰] 수출용 진단키트 ‘독도’ 명칭, 일본 제동
  • 남인영 기자
  • 승인 2020.04.03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파이낸셜리뷰=남인영 기자] 일본 정부가 우리나라의 수출용 코로나19 진담검사 키트의 명칭을 ‘독도’로 사용하자는 움직임에 대해 ‘제동’을 걸었다.

일본 언론 등에 따르면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3일 중의원(하원) 외무위원회에 출석, 진단키트의 명칭을 ‘독도’로 사용하는 움직임에 대해 외교 경로를 통해 문재인 정부에 적절한 대응을 요청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명)는 일본 고유 영토”라면서 코로나에 대한 국제적 협력에 균열을 일으켜서는 안된다고 우리 정부에 말했다고 전했다.

전세계에서 진단 키트 러브콜

현재 전세계에서 우리나라의 진단 키트에 대해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는 점이다. 트럼프 행정부를 비롯해 전세계에서 우리나라의 진단 검사에 대한 우수성을 인정하면서 진단 키트 지원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구하고 나섰다.

윤강현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은 지난 1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진단키트의 수출 및 지원해 달라고 요청한 나라가 총 121개국이라고 전했다.

수출 요청이 35개국, 인도적 지원 요청이 31개국, 수출과 인도적 지원 혼합 요청이 24개국, 민간 차원 요청이 31개국이다.

이와 관련해서 지난 2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수출용 코로나19 진단키트 이름을 독도로 해주세요’라는 청원이 게재됐다.

해당 청원자는 “세계 각국에서 우리나라를 코로나19 극복 모범사례로 인식하고 최근에는 트럼프 대통령도 우리나라에 진단키트 제공 협조를 요청했다”면서 진단 키트 제품명을 ‘독도’로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요청은 20만 이상 찬성을 얻어 정부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온라인 뿐만 아니라 오프라인 상에서도 진단키트를 ‘독도’로 불러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또한 진단키트 제공 업체 중 한 곳 역시 독도로 명칭을 하는 것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일본의 제동, 결국 독도 도발로

이에 일본이 진단 키트 이름을 독도로 불리는 것에 대해 제동을 걸고 나섰다. 특히 독도를 일본땅이라고 부르면서 망언을 일삼고 있다.

일본 정부는 독도가 1905년 ‘다케시마’란 이름으로 시마네(島根)현에 편입 고시된 일본 영토이며, 한국이 불법 점거 중이란 억지 주장을 펴고 있다.

모테기 외무상은 독도 문제에 대해 “냉정하고 의연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런 일본의 태도는 내정간섭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진단키트 이름을 ‘독도’로 하거나 ‘태극기’로 하거나 그것은 우리나라 내부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