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공약(公約)이 공약(空約)이 돼서는 안된다
[사설] 공약(公約)이 공약(空約)이 돼서는 안된다
  • 파이낸셜리뷰
  • 승인 2020.04.06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리뷰] 4.15 총선이 이제 초반을 지나 중반전으로 접어들고 있다. 저마다 공약을 내세우면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매번 선거 때마다 내놓는 공약은 그야말로 장밋빛 공약이다. 이 공약 그대로 지킨다면 아마도 우리나라는 엄청난 비약적인 발전을 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공약(公約)이 공약(空約)이 되고 있다. 어느 정치인은 “공약은 지키지 말라고 해서 공약이다”고 말하기도 했다.

지킬 수 없는 약속을 내걸어서 지지를 호소한다는 것 자체가 ‘사기’에 해당한다고 본다. 후보는 공약을 내걸어서 유권자들에게 ‘표’를 얻고 있고, 유권자들은 공약을 믿고 ‘표’를 행사한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공약은 그냥 공약이 돼버렸다.

후보들도 “공약은 지키지 말라고 있는 것”이라고 인식하게 됐고, 유권자들도 “후보가 공약을 제대로 지키기나 하겠어”라면서 공약에 대해 신뢰하지 않게 됐다.

하지만 공약은 지키라고 내걸은 약속이다. 유권자들과의 약속이다. 따라서 반드시 지켜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총선 때 투표를 하기 전에 유권자들은 과연 해당 후보가 공약을 제대로 지킬 수 있는 후보인지, 해당 정당이 공약을 제대로 지켜왔던 정당인지 확인을 해야 한다.

공약을 밥 먹듯이 어기는 후보와 정당이라면 신뢰를 할 수 없고, 투표를 통해 심판해야 한다. 지역주의에 기대거나 혈연 등에 기대는 그런 후보에게 표를 줄 것이 아니라 공약을 얼마나 지킬 수 있는 신뢰를 갖는 후보인지 따져야 한다.

특정 지역이니 특정 정당이나 특정 후보를 밀어야 한다는 식의 호소보다도 공약을 어떻게 지키겠다고 호소하는 후보에게 우리는 신뢰를 보내야 한다.

유권자들이 명심해야 할 것은 우리 지역을 어떻게 발전시켜주겠다는 장밋빛 공약이 아니라 그 공약을 반드시 지켜내겠다는 의지를 보이는 후보의 됨됨이를 봐야 한다.

누구나 사탕발림의 공약은 내걸 수 있다. 하지만 그것을 실천하는 후보는 극히 드물다. 이런 이유로 유권자들이 현명해야 한다. 후보의 됨됨이와 해당 정당이 과연 그동안 공약을 얼마나 잘 이행했는지 따져야 한다.

선거 때만 공약을 내걸고, 선거 이후 나몰라라 하는 후보와 정당이 있다면 그런 정당은 반드시 이번 총선에서 퇴출돼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