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리뷰] 김정은 사망설 가짜뉴스에 주가는 ‘출렁’
[금융리뷰] 김정은 사망설 가짜뉴스에 주가는 ‘출렁’
  • 윤인주 기자
  • 승인 2020.05.04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절(5·1절)이었던 지난 1일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TV가 2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절(5·1절)이었던 지난 1일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TV가 2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리뷰=윤인주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위독’ 혹은 ‘사망’했다는 가짜뉴스가 전세계적으로 강타하면서 국내 증시는 출렁거렸다. 또한 김 위원장이 건강한 모습으로 대중에 공개되면서 또 다시 주가는 희비가 엇갈렸다.

10여 일 정도 김정은 사망설 가짜뉴스로 인해 주가는 그야말로 갈팡질팡한 모습을 보였다. 김 위원장의 건강 상태에 따라 주가는 들썩였다는 점에서 가짜뉴스를 근절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특히 개미투자자들 사이에서는 ‘김정은 사망설’에 따른 피해가 상당하다면서 하소연하는 분위기도 보였다.

김정은 위독설과 사망설 때문에 방산주는 들썩

김 위원장 위독설이 제기된 것은 지난달 21일 미국 CNN을 통해서다. 이날 코스피는 전일 대비 1% 내린 1879.38로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오전 중 1900 재돌파를 시도하고 있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의 위독설로 인해 털썩 주저앉았다.

이날 우주항공, 국방, 방송 인프라 등 방산 업종은 상승세를 탔다. 김 위원장의 위독 혹은 사망에 따른 안보에 관심이 집중되면서 관련 업종이 들썩인 것이다.

반면 경협주는 주저 앉았다. 김 위원장의 위독 혹은 사망에 따른 남북 경협 가능성이 낮아졌기 때문에 주가는 내려앉은 것이다.

이후 김정은 사망설이 기정사실화되는 분위기와 뉴스가 쏟아지면서 그에 따른 방산주는 계속 상승한 반면 경협주는 하락했다.

결국 김 위원장의 위독이나 사망 여부는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국내외적으로 김 위원장의 사망설이 기정사실화되는 분위기를 타면서 주가 역시 들썩일 수밖에 없었다.

김정은 공개 활동 재개, 방산주 털썩 경협주 들썩

그런데 김 위원장이 공개활동을 재개하면서 방산주는 일제히 하락했다. 반면 경협주는 상승세를 탔다.

지난 2일 조선중앙방송은 김 위원장이 노동절(5·1절)이던 전날 평안남도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공개 행보에 나선 것은 지난달 11일 평양의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한 이후 처음이다.

이처럼 김 위원장의 건강에 따라 방산주와 경협주가 들썩이는 것에 대해 애널리스트들은 김 위원장의 건강에 따라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심화될 수 있다는 우려는 ‘구시대적 발상’이라고 분석했다.

안보 문제는 종전선언을 하지 않고 휴전 선언을 하는 한반도에서 주요 변수가 되는 것은 맞지만 당장 국방비를 늘리거나 당장 남북경협을 추진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김 위원장의 건강과 경제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것이다.

오히려 이런 뉴스들로 인해 개미투자자들은 손해를 볼 수도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해당 기업의 여러 가지 요인을 모두 고려해야 하는데 단순히 김 위원장의 건강만을 고려해서 투자하는 것은 자살행위나 마찬가지라고 경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