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리뷰] 미국 시위 격화, 트럼프 재선 가능성은
[국제리뷰] 미국 시위 격화, 트럼프 재선 가능성은
  • 남인영 기자
  • 승인 2020.06.01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파이낸셜리뷰=남인영 기자] 미국은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으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이뤄지고 있다. 흑인들이 반대 시위를 하면서 한인 상점도 피해를 입는 등 마치 1992년 LA 흑인 폭동을 보는 듯하다.

6일째 맞은 인종차별 반대 시위는 수그러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폭력호하고 있다. 이에 미국 대도시 곳곳은 방화와 약탈, 체포와 폭력이 난무하고 있다.

이런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에 영향을 미칠 것인지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곳곳에서 폭력 난무

플로이드의 죽음은 대규모 시위로 이어졌다. 무릎 꿇고 손을 위로 들며 억울한 죽음에 항의했지만 평화적인 시위는 오래가지 못했다.

시위대는 자동차를 공격하고 건물을 불태웠으며 경찰차는 시위대에 돌진하고 시위대는 경찰을 향해 폭죽을 던디며 맞섰다. 주 방위군이 추가 투입되고 진압도 강경해졌지만 시위는 누그러지지 않았다. 백악관 역시 이틀 연속 시위대와 충돌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폭력 시위의 배후에 ‘안티파’ 조직이 있다면서 테러 단체로 지정하겠다고 밝혔다.

법무부 장관까지 나서면서 수사하겠다고 밝혔는데 아직까지 뚜렷한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다.

전세계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독일 언론의 경우에는 ‘내전’이라는 표현까지 사용하면서 미국 시위를 묘사했다.

유럽의 일부 언론은 1992년 LA 흑인 폭동과 비교하면서 이번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대해 언급했다.

특히 중국은 관영매체 환구시보를 통해 미국발 시위에 대해 격한 반응까지 보이는 등 미중 갈등은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편승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즉, 홍콩의 인권을 강조하기 전에 자국(미국)의 인권부터 챙기라는 식으로 미국을 조롱하기 시작했다.

현지 한인의 피해도 속추하고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총 26건의 한인 상점 재산피해가 보고됐다. 주(州)별로는 미네소타 10건, 조지아 6건, 노스·사우스캐롤라이나 6건, 캘리포니아 3건, 플로리다 1건 등이다.

인종차별 갈등, 코로나19 때문

인종차별 갈등이 발생한 주요 원인은 코로나19 때문인 것으로 국제사회는 판단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뤄지면서 가장 타격을 입은 부류는 흑인이다. 빈곤층이 주로 흑인이다보니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경제적 위기를 겪는 계층이 흑인이었다.

코로나19로 인한 대량 실업 사태가 흑인을 중심으로 이어지면서 분노가 쌓여진 상황에서 플로리드의 죽음까지 겹치면서 인종차별 반대 시위로 확산된 것이다.

양극화 현상과 흑인 인종 차별 등이 겹치면서 인종차별 반대 시위로 이어진 것이다. 그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에도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내몰렸다.

11월 재선 전략은

민주당은 평화적 시위를 옹호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폭력을 부추긴다고 비난했다. 민주당은 이번 기회에 공화당을 코너로 몰아세우겠다는 전략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흑인 간의 각을 세우는 효과를 노리려는 것이다. 反트럼프 전략을 세우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큰 난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그 이유는 2016년 대선 당시 흑인의 득표율이 8%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오히려 인종차별 반대 시위로 인해 흑백 논리가 이뤄지면서 백인계의 표심 결집이 이뤄질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오히려 민주당에게는 이번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부담이 될 수도 있다는 분석도 있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대선 후보가 되면서 곧 런닝메이트인 부통령 후보를 선정해야 한다.

그런데 흑인들은 자신의 이익을 대변해줄 흑인을 부통령 후보로 선정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낼 것으로 예측되면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오히려 정치적 부담을 가져갈 가능서이 매우 높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