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리뷰] “키 큰다” 거짓광고 바디프랜드, 검찰조사 받는다
[산업리뷰] “키 큰다” 거짓광고 바디프랜드, 검찰조사 받는다
  • 채혜린 기자
  • 승인 2020.07.15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공정거래위원회
사진=공정거래위원회

[파이낸셜리뷰=채혜린 기자] 안마를 받으면 키가 크고 집중력·기억력 등 인지기능 향상 효능이 있다고 광고한 바디프랜드가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거짓광고한 혐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바디프랜드에 대한 부당한 표시·광고 혐의로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2천200만원을 부과하고 법인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바디프랜드는 지난해 1월 청소년용 안마의자인 ‘하이키’를 출시하면서 자사 홈페이지, 신문, 잡지, 리플렛 등을 통해 키 성장 효능과 브레인마사지를 통한 뇌 피로 회복 및 집중력·기억력 향상 효능이 있다고 거짓 광고를 했다.

‘더 큰 사람이 되도록’ ‘키에는 쑤-욱 하이키’ 등 표현과 함께 어린이의 키 크는 포즈 등을 사용하면서 소비자를 현혹시키고, ‘뇌피로 회복속도 8.8배, 집중력 지속력 2배’ 등 브레인마사지가 인지기능 향상에 효능이 있다는 것을 입증한 것처럼 광고했다.

하지만 이런 광고는 전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결론이 내려졌다. 공정위 조사 결과 바디프랜드는 임상시험 등을 통해 키 성장 효능을 실증한 적이 없다. 또한 내부적으로도 키를 키우는 효능이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드러났다.

브레인 마사지 효능 역시 입증된 결과가 아니었다. 뇌피로 회복속도 8.8배, 집중력 지속력 2배, 기억력 2.4배 등은 계량적 측정 가능 여부가 증명되지 않은 사업자의 임의적 산출결과라고 공정위는 판단했다.

‘특허획득’, ‘임상시험 입증’, ‘SCI급 논문게재’ 등을 표현하면서 소비자들이 객관적으로 입증된 효능으로 오인하게 한 셈이다.

심지어 바디프랜드가 실증자료로 제출한 임상시험은 자사직원들을 대상으로 실시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바디프랜드는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상 필수적 절차인 생명윤리위원회(IRB)의 심의조차 받지 않았다. 이는 생명윤리법 등 연구윤리 위반 소지가 있어 공정위는 보건복지부에 관련 사실을 통보했다.

구성림 공정위 소비자안전정보과장은 “신체 안전과 관련한 문제를 거짓 과장했다는 점에서 중징계인 검찰 고발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면서 “잘못된 정보가 시장에 유통되지 못하도록 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바디프랜드는 올해 2분기 사상 최대 매출액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14.3% ᅟᅳᆼ가한 1천524억원이다. 창립 이래 사상 최대 월 656억원을 벌여들였다.

코로나19로 인해 경제 상황이 악화됐지만 자택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고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매출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