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가덕도 신공항 착수, 정치적 고려 제외돼야
[기자수첩] 가덕도 신공항 착수, 정치적 고려 제외돼야
  • 윤인주 기자
  • 승인 2020.11.19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리뷰=윤인주 기자] 김해신공항 추진이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에서 부적격하다고 판정받으면서 이제는 가덕도 신공항 착수로 접어들었다.

김해신공항은 돗대산 등의 안전성 문제와 부산시와의 협의 없이 추진했다는 절차성 문제 때문에 부적격하다고 판단했다.

이 같은 판단이 나오면서 가덕도 신공항 추진 가능성은 그 어느 때보다 높다. 하지만 가덕도 신공항 역시 문제가 많이 내포돼 있다는 것이 현실이다.

우선 가덕도 신공항 공사비는 김해신공항 공사비보다 2배가 넘는다는 점이다. 그만큼 많은 비용을 들여야 한다.

무엇보다 가장 큰 문제는 이번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으로 인해 PK민심과 TK민심이 둘로 쪼개졌다는 점이다. 그리고 민심이 둘로 쪼개진 이유는 정치권이 자신들에게 유리한 여론을 형성하기 위해서이다.

사실 동남권 신공항 문제는 어제 오늘의 이야기가 아닌데 그렇게 된 원인은 정치권에 있다는 비판이 많다.

자신들 선거에 유리하게 작용하기 위해 동남권 신공항 추진을 ‘경제성’이나 ‘안전성’ 등은 아예 고려하지 않고, 지역 민심을 부추기고, 그에 따라 표심을 자극했다. 그런 것이 십수년 동안 이어지면서 지역 민심을 들쑤셔 놓았다.

박정희 시대부터 시작해서 지금까지 이어져오는 상습적인 영호남 갈등이 우리에게는 상당한 비용을 지불해야 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동남권 신공항 추진에 따른 지역 간의 갈등은 앞으로도 우리 사회에 있어 사회적 비용이 될 수밖에 없다.

무엇보다 조그마한 땅덩어리에서 내편 네편 나뉘어 다투고 있다는 점에서 이번 동남권 신공항 추진은 그야말로 생각해볼만한 일이다.

공공성 혹은 안전성 혹은 경제성 등은 싸그리 무시하고 오로지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넓히기 위한 정치인들의 농간에 우리가 놀아나는 것 아닌지 따져봐야 할 문제다.

동남권 신공한은 어디에 위치를 한다고 해도 지역적 갈등은 불거질 수밖에 없지만 그것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고 하는 정치인들은 이제 퇴출돼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