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시각] 코로나 속 수능, 이후 생활 대비해야
[기자시각] 코로나 속 수능, 이후 생활 대비해야
  • 윤인주 기자
  • 승인 2020.12.03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리뷰=윤인주 기자] 3일 현재 코로나19 속에서 수능이 치러지고 있다. 40만명에 달하는 수험생들이 그동안 갈고 닦아 왔던 자신의 실력을 이날 쏟아 부을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교문을 나서면서 희비가 엇갈릴 것으로 예측된다. 다만 코로나19 속에서 치러진 수능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수험생 관리가 필요하다.

해마다 수험생들은 수능을 치르고 나면 사회적 경험을 하고 싶어서 다양한 생활을 즐기려고 한다.

일부 학생들은 모임에 참석하기도 하고, 일부 수험생들은 아르바이트를 하기도 하고, 일부 학생들은 취미 생활을 즐기는 등 다양한 경험을 쌓고자 한다.

하지만 올해는 그러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그 이유는 코로나19 때문이다. 코로나19 때문에 학교 교실에서 모여 있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

그렇다고 청춘의 피가 끓고 있는 수험생들이 집에 가만히 있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 하지만 시험이 끝났다고 모두 밖으로 나올 경우 그에 따른 코로나19 확산이 엄청나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런 이유로 우리 어른들이 이들이 수능 이후 어떤 생활을 해야 하는지 계도를 해야 한다. 코로나19에도 안전하게 청춘의 피 끓는 열정을 표출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해줘야 한다.

그리고 다양한 즐길거리를 수험생들에게 알려줘야 한다. 건전하면서도 에너지를 분산할 수 있는 그런 장을 우리 어른들이 마련해줘야 한다.

어쨌든 오늘은 수험생들이 수능을 치르는 날이다. 그동안 고생이 많았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