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리뷰] 일·가정 힘든 워킹맘, 취업도 힘들어
[소셜리뷰] 일·가정 힘든 워킹맘, 취업도 힘들어
  • 전민수 기자
  • 승인 2020.12.04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파이낸셜리뷰=전민수 기자] 일과 가정을 갖는 ‘워킹맘’의 취업자 숫자가 1년 전보다 5.5% 감소했다.

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자녀특성별 여성 고용지표’에 따르면 지난 4월 기준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15∼54세 취업 여성은 267만 2천명이다. 이는 1년 전보다 15만 6천명(-5.5%) 감소한 수치다. 또한 2016년 통계가 집계된 이래 가장 큰 감소폭이다.

이처럼 워킹맘의 고용 수치가 낮아진 것은 코로나19에 따른 취업자 숫자의 감소가 대폭 이뤄진 이유 때문으로 해석된다.

임금 근로자 12만명 줄어들어

임금근로자는 전년 대비 12만명(-5.2%) 줄어든 217만명이었다. 이 중 임시·일용직은 50만7000명으로 1년 전보다 13만4000명(-20.8%) 급감했다. 자영업자 등 비임금근로자로 일하는 워킹맘은 50만2000명으로 작년보다 3만6000명(-6.6%) 감소했다.

산업별로 보면 도소매·숙박음식점업이 1년 전보다 7만명(-10.9%) 줄어든 57만명,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이 5만6000명(-3.8%) 감소한 143만2000명이었다.

이에 대해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만혼 현상으로 기혼 여성 자체가 줄어 기본적으로 취업자가 줄어든 데다가,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대면 서비스업 중심으로 취업자가 감소한 것이 많이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주당 취업시간도 줄어들었는데 32.4시간으로 1년 전보다 4.2시간 줄어들었다. 특히 6세 이하 막내 자녀를 둔 여성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이 29.9시간으로 가장 적었다. 7∼12세 막내 자녀가 있는 경우 33.3시간, 13∼17세의 경우 34.6시간이었다.

이는 주 52시간제 영향으로 주당 평균 취업시간이 전반적으로 줄어드는 추세에 4.15 총선이 있으면서 휴일이 발생한 결과라고 통계청은 말했다.

저임금 워킹맘

또 다른 문제는 임금근로자 워킹맘 약 40%는 월 200만원을 벌지 못한다. 100만원 미만을 버는 비율이 8.4%(18만2000명), 100만원 이상 200만원 미만을 버는 비율이 30.9%(66만9000명)였다. 200만원 이상 300만원 미만은 68만3000명(31.5%), 300만원 이상 400만원 미만은 32만3000명(14.9%), 400만원 이상은 31만2000명(14.4%)였다.

물가 인상률 등이 반영되면서 대체로 200만원 미만 임금을 받는 비율은 1년 전보다 낮아지고, 200만원 이상 비중은 늘어나는 추세다.

워킹맘의 고용률은 자녀의 연령이 어릴수록, 자녀 수가 많을수록 낮게 나타났다. 막내 기준으로 6세 이하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의 고용률은 47.5%에 그쳤다. 7∼12세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의 고용률은 58.5%, 13∼17세 자녀와 사는 경우 65.3%였다.

자녀 수가 1명이면 고용률이 57.1%였지만, 2명이면 54.8%, 3명 이상이면 51.0%로 집계됐다. 시도별로는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의 고용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제주(64.8%)였다. 고용률이 낮은 시·도로는 울산(46.9%), 대구(51.9%), 경기(53.1%) 등이 꼽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