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리뷰] 정인이 굿즈까지 등장, 도 넘은 상술
[소셜리뷰] 정인이 굿즈까지 등장, 도 넘은 상술
  • 전민수 기자
  • 승인 2021.01.06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전 경기 양평 하이패밀리 안데르센 공원묘지에 안장된 정인 양의 묘지에 추모객들이 놓고 간 편지와 선물이 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6일 오전 경기 양평 하이패밀리 안데르센 공원묘지에 안장된 정인 양의 묘지에 추모객들이 놓고 간 편지와 선물이 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리뷰=전민수 기자] 입양아 정인이 사망 사건을 추모하는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가 사회적 반향을 일으킨 가운데 ‘정인이 굿즈’까지 나오면서 돈벌이 수단으로 악용한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챌린지와 무관한 글에 해시태그를 걸거나, 굿즈를 만들어 판매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각종 SNS에는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가 이뤄지고 있다. 지난 2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 프로그램을 통해 정인이 사건이 세간에 알려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아동학대를 이땅에서 몰아내기 위해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를 하고 있다.

연예인 등 유명인들은 ‘정인아 미안해’ 손현수막을 만들어 사진을 찍어 인스타그램 등 SNS에 올리고 있다. 이는 유명인들뿐만 아니라 일반인들도 동참을 하고 있다.

도 넘은 상술로도

이는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과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제안으로 시작된 챌린지다. 이번 챌린지를 통해 사회가 각성을 해야 한다는 취지의 챌린지다.

그런데 일부 식당 등 업체가 홍보를 위해 혹은 정인이 굿즈를 판매하는 용도로 챌린지에 동참하는 경욱 발생했다.

한 온라인 쇼핑판매 업체는 ‘정인아 미안해’라는 문구를 넣은 휴대전화 케이스·쿠션 등을 판매했다가 여론의 뭇매르 맞고 판매를 중단했다.

무엇보다 소비자들이 “수익은 기부하느냐”라고 질문을 하자 판매자가 “안 팔릴걸요. 무슨 그런 걱정을. 만약 팔린다면 금액 다 기부할게요”라는 답변을 달아 거센 비판을 받았다.

판매자는 “챌린지를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자 한 목적이었다”면서 사과를 했지만 그 해당 사과 글에도 상호와 함께 ‘#취미 #디자인 #붓펜글씨’의 해시태그를 달아 누리꾼들의 분노를 샀다.

한 음식점은 자신이 만든 음식을 소개하는 사진과 가제 주소 및 전화번호를 소개하면서 ‘#정인아 미안해’의 해시태그를 올렸다.

이같이 식당 가게 홍보성 게시글에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를 사용하면서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고 있다.

죽음을 홍보로 이용

그동안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는 죽음이 발생하면 그 죽음을 상업적으로 이용하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사회적 이슈를 갖고 홍보를 하는 등의 현상은 다른 나라에서도 비슷하게 나오는 현상이라고 진단하면서도 사회적 이슈에 대한 슬픔을 공감하지 못하고 있는 사회적 병폐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더욱이 해시태그는 주요 홍보 수단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정인이 사건과 같은 사회적 이슈를 갖고 홍보를 하겠다는 유혹을 뿌리치기는 힘들 것이라는 지적도 하고 있다.

다만 그 홍보성 해시태그에 사회적 관심을 갖지 않는다면 결국 그 해시태그를 올린 사람들도 도태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여명 국민의힘 서울시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최악의 아동학대로 사망한 정인이 사건으로 전 국민이 분노하고 있는 와중, ‘정인아 미안해’ 굿즈가 등장했다. 죽음을 패션으로 만드는 세상이다”면서 비판을 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