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리뷰] 금감원 올해 첫 종합감사 대상자는 ‘삼성증권’
[금융리뷰] 금감원 올해 첫 종합감사 대상자는 ‘삼성증권’
  • 윤인주 기자
  • 승인 2021.01.07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리뷰=윤인주 기자] 금융감독원이 올해 첫 종합감사로 ‘삼성증권’을 선택했다. 이에 삼성 계열사 등기임원에 대한 대출 적절성 등이 주요하게 다뤄질 전망이다.

금융당국 등에 따르면 금감원은 11일부터 3주간 삼성증권에 대한 종합감사를 실시한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여파로 일정이 연기됐었다.

삼성증권에 대한 종합감사는 지난 2018년 배당착오 사태 이후 3년만이다. 당초 지난해 말 종합감사를 실시하려고 했지만 코로나19 확산세로 연기됐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현장 검사 인원은 10명 이내이고, 비대면 검사를 병행한다는 방침이다.

금감원은 삼성 계열사 등기임원에 대한 대출 적정성 여부 등을 검사 대상에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해 10월 금감원 대상 국정감사에서 삼성증권이 삼성 계열사 임원들에게 100억원 넘게 대출을 내줬다는 문제를 제기했다.

자본시장법상 금융회사는 대주주나 특수관계인에 대해 연간 급여나 1억원 가운데 적은 금액 이상을 대출할 수 없다.

삼성증권은 대출 심사과정에서 계열사 등기임원인지 여부를 확인하지 못해 벌어진 단순 업무 실수였을 뿐 고의성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삼성 합병·승계 의혹과 관련해 삼성증권이 연루된 부분이 있는지도 검사 대상에 포함될지 여부에 귀추가 주목된다.

삼성증권은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당시 제일모직 자문사를 맡은 사실을 숨기고 이해관계가 상반되는 삼성물산 소액주주들을 상대로 합병 찬성 의결을 권유하거나 주선해 이해상충 행위를 했다는 혐의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