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2016 편의점 키워드 ‘PB상품’
[기획] 2016 편의점 키워드 ‘PB상품’
  • 채혜린 기자
  • 승인 2016.12.14 0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BGF리테일

[파이낸셜리뷰=채혜린 기자] 올해 편의점 시장에서는 자체 브랜드 제품이 큰 인기를 끈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도시락과 원두커피, 컵얼음 등이 두각을 나타낸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편의점 씨유(CU)에 따르면 올해 11월 기준 가장 많이 팔린 품목(판매량 기준)은 얼음을 컵에 담아 파는 PB '델라페 컵얼음'으로 지난해보다 32%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밖에도 CU미네랄워터(500㎖), 빅 델라페컵얼음, 델라페 아메리카노, 백종원한판도시락 등 BGF리테일의 PB 상품들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이 같은 추세는 매출액에도 그대로 반영돼 올해 초 첫 출시된 ‘백종원 한판도시락’이 바나나우유, 소주 등을 제치고 매출 1위에 오른 뒤 연말까지 정상의 인기를 고수하고 있다.

'매콤 한입 돈가스 앤(&) 소시지 정식' 등 다른 도시락 PB제품들도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G25에서도 판매량 기준 올해(1~11월) 베스트셀러 1, 2위를 모두 PB제품이 인 유어스 얼음컵, 유어스 함박웃음맑은샘물(2ℓ) 등이 차지했다.
특히, PB 제품인 원두커피 카페25(4위), 유어스 함박웃음맑은샘물(6위), 유어스 참치마요네즈삼각김밥(9위)은 새로 10위권에 진입하는 기염을 토했다.

매출 기준으로도 김혜자 명가바싹불고기(3위), 유어스 얼음컵(5위), 유어스 함박웃음맑은샘물(2ℓ·7위), 카페25(8위), 마이홍치킨도시락(9위) 등 PB 품목들이 10위 안에 대거 포함됐다.

세븐일레븐의 올해 11월까지 판매량 1위도 PB 원두커피 '세븐카페'가 차지했다. 세븐카페는 전국 4천200여 개 세븐일레븐 점포에서 판매되는데 하루 약 12만 잔이나 팔리고 있다.

아울러 세븐일레븐의 PB '요구트르맛젤리'도 5월 말 출시에도 불구, 누적 판매량이 900만 개를 넘어 판매량 8위에 올랐다.

미니스톱에서도 각얼음(1위), 미니카페 핫아메리카노(3위), 매콤넓적닭다리(7위), 점보닭다리(8위) 등이 매출 기준 올해(1월 1일~12월 11일) 베스트셀러 10위권에 들었다.

이 외에도 O2O(온·오프라인 연계) 마케팅, 캐릭터 상품 인기 등도 올해 편의점 업계의 특징으로 꼽혔다.

씨유의 경우 지난해 6월부터 배달전문업체와 손잡고 배달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고, 비슷한 시점부터 온라인쇼핑사이트 티몬과의 제휴를 통해 '편의점 택배 픽업' 서비스를 시작했다. '쏘카'와 함께 편의점 업계에 카셰어링(차량 공유) 서비스도 도입했다.

세븐일레븐은 지난 4월 일본 유명 애니메이션 '원피스' 캐릭터 피겨를 출시해 22만개를 완판했고, 7월에는 '카카오 프렌즈' 우산, 11월에는 '피카츄 찐빵'을 내놓아 인기를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