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이 생각하는 적정 노후 생활비...'월 185만원‘
직장인이 생각하는 적정 노후 생활비...'월 185만원‘
  • 이성민 기자
  • 승인 2016.08.05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 픽사베이

[파이낸셜리뷰=李成珉 기자] 고령화 사회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이 원하는 노후를 보내기 위해서는 어떤 준비를 해야 할까?

직장인들은 노후를 생각할 때 가장 우려되는 점으로 ‘노후의 경제력’을 꼽았다. 반면 현재 ‘노후 자금을 준비’하는 직장인은 10명 가운데 4명(38.6%)에 그쳤다.

5일 잡코리아은 남녀 직장인 950명을 대상으로 ‘직장인이 기대하는 노후생활’에 대해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정년 이후 이상적인 노후생활을 위해 무엇이 가장 필요할까?’라는 질문에(복수응답) 직장인 82.0%가 ‘경제적 여유’라고 답했다. 이어 ‘건강한 신체(76.6%)’, ‘든든한 가족(12.7%)’가 뒤를 이었다.

또 ‘정년 이후 가장 걱정되는 것을 꼽으라’는 질문에도(복수응답) ‘경제적 어려움’이 걱정된다는 직장인이 80.1%로 가장 많았다.

이어 건강이 나빠질까 우려된다(62.7%)는 직장인이 과반수이상으로 많았고, 이외에는 무료한 생활(15.4%)이나 사회에서 도태되는 것(14.3%)이 걱정된다는 답변이 있었다.

아울러 직장인들은 희망하는 기대수명은 평균 84.1세, 정년 이후 한 달 생활비는 평균 185만원이 필요할 것이라 예상했다.

최근 조사한 직장인 체감 퇴직연령 50.9세(2016.6월 직장인 1405명 대상 잡코리아 조사) 를 감안하면 정년퇴직 이후의 약 30년을 미리 준비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대부분의 직장인들은 노후 자금을 준비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노후자금을 준비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준비하고 있다’는 직장인이 38.6%에 불과했다. 20대 직장인 중에는 26.0%가 노후준비를 하고 있다고 답했고, 30대 직장인 중에는 40.1%, 40대는 44.5%, 50대이상은 49.2%가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이 노후자금을 준비하는 방법(복수응답) 중에는 ‘저축을 한다’는 직장인이 61.6%로 가장 많았다. ‘국민연금(52.6%)’을 기대하거나 ‘개인연금(45.2%)’으로 준비한다는 답변이 뒤이어 높았다. 반면 과반수 이상인 61.4%는 ‘노후자금을 준비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이유는 ‘노후자금을 마련할 경제적 여유가 없다’는 직장인이 77.2%로 압도적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과도한 자녀 양육비 지출(10.3%)’로 노후준비를 못하고 있다는 직장인이 있었다. 직장이 대부분이 노후를 준비하기에 앞서 현재를 살기에도 어렵다고 답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