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티니위니’ 1조 본계약 체결
이랜드, ‘티니위니’ 1조 본계약 체결
  • 박대용 기자
  • 승인 2016.09.02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이랜드

[파이낸셜리뷰=박대용 기자] 이랜드그룹은 2일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티니위니를 중국 패션업체인 V·GRASS(브이그라스)에 한화 약 1조원에 매각하는 본 계약을 체결, 실질적으로 매각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매각 구조는 중국 현지에 설립한 티니위니 신설법인을 패션업체 브이그라스에 지분 100%를 넘기는 방식이며, 신설법인에는 중국 티니위니 디자인 및 영업 인력을 포함, 중국 사업권과 글로벌 상표권 등이 포함돼 있다.

아울러 본 계약 체결을 마친 티니위니 매각은 연내 모든 일정을 마무리 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이랜드는 매각 이후에도 패션업체 브이그라스와 지속적인 파트너쉽을 이어나가 티니위니 사업의 시너지를 만들어 나가는데 합의했다. 이를 위해 이랜드는 매각한 신설법인에 지분 10%를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티니위니는 중국 내 주요 백화점과 쇼핑몰 등 1300개의 직영 매장을 통해 지난해 매출 4218억, 영업이익 1120억을 올리는 등 초우량 수익구조와 확고한 브랜드 경쟁력 때문에 이랜드는 애초 티니위니 희망 매각가를 1조 3천억∼1조 5천억 수준으로 기대했었다.

이는 중국 내에서는 외자기업인 이랜드는 티니위니를 직접 상장하는데 제약이 있지만, 현지 기업이 티니위니를 인수해 상장 시에는 높은 가치를 인정받을 뿐 아니라 중국 패션 시장 내에 확고한 입지를 굳힐 수 있기 때문이다.

이랜드그룹 M&A 총괄담당 임원 이규진 상무는 “시장과의 약속을 지키면서도 향후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선에서 최종 협상을 타결하게 됐다”며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딜을 이어갔다면 가치를 더욱 크게 인정 받을 수 있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은 있지만 현재의 재무구조 개선 작업의 속도를 위해 최종 결정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