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6.24 일 18:14
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
포스코, GE와 맞손...“스마트팩토리 플랫폼 개발”
출처=포스코

[파이낸셜리뷰=이영선 기자] 포스코와 GE가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을 접목해 제철설비에 최적화된 하이브리드형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을 공동 개발하고 사업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포스코는 지난 12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GE와 ‘스마트 팩토리 플랫폼 접목을 위한 기술협력 및 국내외 비즈니스 협력 강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양사는 포스코의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인 '포스프레임(PosFrame)’과 GE의 대표적인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인 ‘설비 자산 성과관리 솔루션(APM·Asset Performance Management)’을 결합해 하이브리드형 플랫폼을 개발하게 된다.

포스코의 철강산업 전용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인 포스프레임은 철강제품 생산과정에서 수집한 모든 정보를 모으고 분석해 시각화할 수 있다.

아울러 GE의 APM은 제조설비의 수집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설비의 고장을 예측하고 설비유지 비용과 고장 위험을 고려해 최적의 설비상태를 유지하도록 도와준다.

이와 관련 양사는 포항제철소 5호기 발전설비 등에 APM을 적용해 기존 포스프레임과 호환성을 테스트하고 연말까지 모듈 개발 및 적용성을 검증할 계획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하이브리드형 플랫폼인 ‘포스프레임 플러스’가 개발되면 설비 운영효율을 향상시키고 안전사고 예방에도 획기적인 전환점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사는 ‘포스프레임 플러스’를 제철설비는 물론 관련 후방산업 전반에 적용시키고 글로벌 사업화를 위한 협력모델도 만들어갈 방침이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제철설비에 대한 스마트 기술 개발로 세계 시장에서 스마트 솔루션 사업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모멘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선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