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9.25 화 12:28
상단여백
HOME 경제 증권
올해 증시 입성한 ‘새내기株’...성적은?

[파이낸셜리뷰=이영선 기자] 올해 증시에 신규 입성한 새내기 종목들이 연일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모습이다.

2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올해 증시에 신규 상장한 종목은 총 8개로, 바이오 종목들을 중심으로 5개 종목이 공모가를 크게 상회했다.

종목별로 살펴보면 지난 13일 상장한 동구바이오제약은 공모가 대비 113.44% 상승한  3만7350원(20일 종가 기준)을 기록하며 2배가 넘는 수익을 안겨줬다.

동구바이오제약은 피부과 처방약 가운데 업계 1위를 달성했으며, 치매치료제 중심의 CMO 사업부가 '국가 치매 책임제'란 정책 수혜를 받을 것으로 예상돼 투자 심리를 자극했다는 평가다.

또한 지난 12일 상장한 알리코제약도 공모가 1만2000원을 훌쩍 웃도는 2만5050원 수준에서 거래돼 수익률은 108.75%를 기록했다.

알리코제약은 제네릭의약품(복제약)을 제조, 판매하는 완제의약품 전문 회사다. 수익성이 높은 전문의약품 매출 비중을 높여 효율적인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울러 수상스포츠 의류를 만드는 배럴은 공모가 대비 74.21% 상승했으며, '테슬라 1호'로 상장한 전자상거래 플랫폼 기업 카페24도 상장 6거래일만에 50.7%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스파트팩토리 관련 소프트웨어를 공급하는 링크제니시스는 공모가 대비 52.17%의 상승률을 보였다.

IB업계 한 관계자는 “공모가가 상대적으로 높게 형성되지 않은 가운데 국내 증시 활황으로 공모주 수익률이 좋은 것”이라며 “최근 미국 증시 영향 등으로 국내 증시가 조정을 받았으나, 다시 회복하고 있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이 같이 다수의 신규 상장 기업들이 훌륭한 성적을 거두면서 올해 기업공개(IPO) 시장 분위기는 달아오르는 모습이다.

이에 대해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코스닥 시장이 제약·바이오 업종을 중심으로 반등 기회를 엿보고 있는 데다 정부의 활성화 정책 등 호재가 여전하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이영선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