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16:57 (수)
경찰대, 남녀 선발 비율 폐지…'병역 면제'도 폐지
경찰대, 남녀 선발 비율 폐지…'병역 면제'도 폐지
  • 이성민 기자
  • 승인 2018.03.06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경찰대학

[파이낸셜리뷰=이성민 기자] 경찰대가 남녀 선발 비율을 완전히 폐지하면서 입학 연령 제한도 40세로 상향 조정했다. 또 경찰대 졸업생에게 주어지던 병역혜택도 폐지한다는 방침이다.

6일 경찰청은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업무보고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주요 골자로 경찰대학 개혁방안을 발표했다.

개혁방안에 따르면 경찰대는 일반인도 입학할 수 있도록 일반 대학생과 현직 경찰관 편입학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현행 고교 졸업생 100명을 신입생으로 선발하고 있으나, 오는 2022학년도부터는 고교 졸업생을 50명 선발하고 3학년 편입생으로 일반대학 출신 25명, 현직 경찰관 25명을 뽑는다.

아울러 일반 대학생과 현직 경찰관 편입생들은 기존 경찰대학생들처럼 졸업하고 경위로 임용된다. 경찰 계급은 치안총감, 치안정감, 치안감, 경무관, 총경, 경정, 경감, 경위, 경사, 경장, 순경 등 총 11개 계급으로 구분된다.

또한 입학 연령도 현행 21세 미만에서 40세 이하로 조정한다. 또 2019년부터는 남녀 통합모집을 실시해 여성 비율을 확대한다.

현재 경찰대는 신입생 100명 모집 중 남성을 88명, 여성을 12명으로 제한하고 있다. 경찰개혁위원회는 지난해 경찰대학 신입생 모집에서 성별 제한비율을 폐지하라고 권고했다.

뿐만 아니라 의무경찰 폐지에 맞춰 경찰대학생의 전환 복무 제도를 폐지한다. 현재까지는 의경 등으로 구성된 기동대 소대장으로 근무하며 군 복무를 대신해왔다.

하지만 앞으로는 경찰대생도 군 복무를 마치거나 면제받는 등 병역 문제를 해결해야만 경위 계급의 경찰관으로 정식 임용될 전망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개선될 신입생 입학요건은 2020학년도부터, 편입학 요건은 2022학년도부터 적용된다"며 "다만 군 복무 폐지는 향후 의경의 단계적 감축안을 고려해 시행 시기가 조정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