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9.22 토 13:23
상단여백
HOME IPO
SMPS 전문기업 파워넷...코스닥 입성 ‘성큼’

[파이낸셜리뷰=이영선 기자] 코스닥 상장사 위지트의 관계회사로 잘 알려진 파워넷이 코스닥 입성에 한 걸음 더 성큼 다가선 모습이다.

13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한국거래소 상장위원회는 심의를 거쳐 파워넷의 상장예비심사를 승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파워넷은 코스닥 상장사 위지트가 39.4%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어 최대주주로 등극해 있다. 위지트는 지난해 2월 옴니텔과 파워넷을 인수해 경영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옴니텔은 지난해 국내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의 운영사인 비티씨코리아닷컴에 투자, 전년도 결산실적에 대한 배당금으로 25억원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파워넷은 SMPS(전력변환장치) 제조 전문기업으로, 지난해 매출액 1226억원, 영업이익 72억원을 기록했다.

파워넷의 주생산품인 SMPS는 디스플레이, 생활가전, 프린터, LED조명 등 다양한 전자제품에 사용되는 필수 부품이다.

또한 파워넷은 소형부터 대형까지 다양한 제품의 SMPS를 생산할 수 있는 회사로 중국 청도 및 심양에 대규모 생산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주요고객으로는 코웨이, 대덕GDS, 한화테크윈, HP 등 국내외 유수의 기업들에게 다양한 제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있다.

위지트 관계자는 “파워넷은 빠른시일내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공모절차를 거쳐 오는 6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코스닥 상장을 계기로 유연한 자금조달 통로를 확보함으로써 현재 추진중인 태양광 연계 ESS부터 IoT(사물인터넷) 기반 스마트그리드까지 4차 산업혁명 핵심분야 진출에 순항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이영선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