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4.20 금 15:54
상단여백
HOME 경제 증권
“숨죽였던 ‘아모레퍼시픽’...승부는 이제부터”
출처=아모레퍼시픽

[파이낸셜리뷰=이영선 기자] 지난해 중국의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직격탄을 맞았던 아모레퍼시픽이 올해 들어 기지개를 펴는 모습이다.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아모레퍼시픽에 대해 중국 인바운드 회복에 따른 수혜가 본격화될 전망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6일 하나금융투자 박종대 연구원은 “1분기 연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1% 감소한 2510억 원 수준으로 예상한다”며 “전체 영업이익의 50%를 차지하는 면세점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0% 넘게 역신장해 감익의 주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박 연구원은 “같은 기간 중국 법인은 매출 성장률은 전년 동기 대비 10% 증가에 그칠 전망”이라며 “지난해 1~2월에 전년 대비 매출 성장률이 60% 가까이 뛰는 등 고성장을 기록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지난 3월 13개월만에 중국 인바운드가 전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며 “중국 정부 규제 완화와 기저효과로 연중 중국 인바운드는 전년 동기 대비 75% 증가한 730만명, 아모레퍼시픽 면세점 매출은 30% 늘어난 1조4000억원으로 추정한다”고 예상했다.

박 연구원은 “중국 내 성장률 회복에 의한 시장점유율 상승 가능성, 국내 사업 판매규제를 완화에 의한 추가적인 매출 증가 가능성, 방판과 온라인을 중심으로 한 국내 사업 추가 실적 개선 가능성을 감안했다”고 강조했다.

이영선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