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8.20 월 09:28
상단여백
HOME 경제
“앞으로 대기업 편법 상속·증여 어려워진다”
출처=국세청

[파이낸셜리뷰=이성민 기자] 앞으로는 대기업의 지배구조 개편 관련 편법 상속과 증여 등이 어려워질 전망이다.

이 같은 맥락으로 국세청이 편법 상속·증여 혐의가 있는 50개 대기업, 대자산가에 대한 동시 세무조사를 실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국세청은 대기업이나 사주 일가의 세금없는 부의 대물림에 엄정 대응하기 위해 이번 세무조사를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날 김현준 국세청 조사국장은 “100대 포함되는 기업 등 사회적 지명도가 있는 기업들도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국세청은 조상대상자를 대기업의 자본 변동 내역 및 경영권 승계과정, 국내·외 계열사간 내부거래와 사주 일가의 재산·소득 현황 및 변동내역, 금융거래내역, 외환거래정보, 국내외 탈세 정보 등을 종합해 콕 찝어 선정했다.

그동안 재계 일각에서는 편법 증여 등을 위해 흔히 알려진 일감몰아주기에서부터 위장계열사를 이용한 비자금 조성, 차명재산 편법 증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수법이 동원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세무조사는 정상적인 거래까지 전방위로 검증하는 조사가 아닌, 사주 일가의 편법 상속·증여 혐의에 집중해 검증한다는 게 국세청 측 계획이다.

국세청 관계자는 “앞으로 경영권 편법 승계의 수단으로 악용될 수 있는 대기업 계열 공익법인에 대한 검증 및 관리도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민적 공분을 야기하는 대기업 사주 일가의 경영권 편법 승계, 기업자금 사익편취 등 비위행위에 대한 공정위, 금융위 등 유관기관과 상시 정보교환 채널을 구축해 정보공유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성민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