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기업 상반기 유상증자 10조2875억...전년比 70.9%↑
상장기업 상반기 유상증자 10조2875억...전년比 70.9%↑
  • 이영선 기자
  • 승인 2018.07.24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한국예탁결제원

[파이낸셜리뷰=이영선 기자] 올해 상반기 상장사들이 유상증자를 통해 총 10조2875억원을 조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상증자 규모가 가장 컸던 기업은 삼성중공업이다.

24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상반기 상장법인 유상증자 회사수는 197개사, 증자주식수는 17억3800만 주, 증자금액은 10조2875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회사수는 18.0%, 증자주식수는 12.6%, 증자금액은 70.9% 증가한 수치다.

유상증자 배정방식으로는 3자배정방식이 회사수 158개사(77.1%), 증자금액 4조2947억원(41.7%)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전년 동기 대비 증자금액 기준으로 주주배정방식은 212.2% 증가(1조2944억원→4조409억원), 일반공모방식은 730.6% 증가(2350억원→1조9520억원), 제3자배정방식은 4.0% 감소(4조4715억원 → 4조2947억원)했다.

증자금액과 증자주식수가 가장 많은 상장법인은 삼성중공업(1조4088억원, 2억4000만 주)으로 조사됐다.

또한 상반기 상장법인 무상증자는 56개사, 4억3827만 주로 전년 동기 대비 회사수 기준 27.3%, 주식수 기준 7.2% 각각 늘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유가증권시장이 13개사, 5372만 주, 코스닥시장이 37개사, 3억6324만 주로 전년 동기 대비 주식수 기준으로 유가증권시장은 28.2% 감소했으며, 코스닥시장은 9.6%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