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손실 시 ‘해외주식 실물 지급 상품’ 판매
미래에셋대우, 손실 시 ‘해외주식 실물 지급 상품’ 판매
  • 이영선 기자
  • 승인 2018.08.06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미래에셋대우

[파이낸셜리뷰=이영선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연 4.6%에서 7.1%까지 다양한 구조의 지수형 ELS 5종과 글로벌 ELS 2종 등 총 7종을 약 950억 원 규모로 판매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판매하는 '제26102회 아마존-알리바바 해외주식지급형 트윈-윈 글로벌 ELS(고위험)'는 만기 1년 상품으로 조기상환평가일(3·6·9개월)에 모든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90% 이상이면 연 10%의 수익을 제공한다.

조기상환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한 경우 만기평가일(12개월)에 두 기초자산(아마존, 알리바바)의 만기평가가격이 모두 최초기준가격보다 상승했다면, 기초자산 상승률이 낮은 종목의 상승률만큼을 수익으로 지급한다.

트윈윈 상품은 두 기초자산 중 열위에 있는 종목의 만기평가가격이 최초기준가격보다 하락했더라도 만기평가일까지 두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도 각 최초기준가격의 6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다면 기초자산 하락률만큼 손실이 아닌 수익을 지급하는 것이 특징이다.

하지만 최초기준가격의 6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있고,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만기평가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100% 미만에 있어 손실이 발생한다면, 하락률이 큰 기초자산 해외주식을 실물로 지급한다.

해외주식지급형 제26102회 ELS(고위험) 상품은 미래에셋대우 영업점에서만 청약이 가능하며, 이번 상품들은 오는 10일 오후 1시 30분까지 최소 100만원부터 100만원 단위로 청약이 가능하다.

아울러 미래에셋대우는 올해 상반기 글로벌 ELS 1000억원 발행을 기념해 골드바와 상품권을 제공하는 고객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이벤트는 올해 7월부터 9월까지 3개월 동안 미래에셋대우가 발행하는 글로벌 ELS에 가입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누적 청약 금액 기준으로 골드바와 상품권을 제공한다.

고객 사은 이벤트와 상품들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미래에셋대우 전국 영업점과 고객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이 상품은 기초자산이 가격조건을 충족하지 못할 경우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며, 표기된 모든 수익률은 세전 수익률”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