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09 15:19 (일)
[기업 진단] IPO 출사표 던진 아모그린텍...문제는 ‘실적’
[기업 진단] IPO 출사표 던진 아모그린텍...문제는 ‘실적’
  • 이영선 기자
  • 승인 2018.09.17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모그린텍 본사 전경/출처=다음로드뷰 캡처

[파이낸셜리뷰=이영선 기자] 적자가 이어지고 있는 부품소재 전문기업 아모그린텍이 IPO(기업공개)를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투자은행(IB) 업계에서는 ‘흥행’ 성공 여부에 유독 관심을 보이고 있다.

17일 상장주관사인 삼성증권에 따르면 아모그린텍은 최근 코스닥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하고 본격적인 상장 절차에 돌입했다.

코스닥 상장사 아모텍 관계사 ‘아모그린텍’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아모그린텍은 코스닥에 상장 중인 전자부품회사 아모텍의 김병규 회장이 최대주주로 57.11%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아모텍도 아모그린텍 지분 22.14%를 보유 중이다.

지난 2004년 설립된 아모그린텍은 주로 에너지 효율 향상에 필요한 전기 및 전자 제품을 개발하고 판매한다.

또한 아모그린텍은 지난해 부품 및 소재 공급량 확대에 힘입어 외형 확대에는 성공했지만 만성 적자에는 벗어나지 못한 모습이다.

지난 2016년 54억원 순손실에 이어 지난해 52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에도 약 4억원 순손실을 기록해 지속적인 적자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아모그린텍의 자기자본은 58억원, 총 부채는 610억원으로, 부채비율은 무려 1049%에 달한다. 지난해 영업활동으로 인한 현금흐름이 96억원으로 전년 대비 개선되긴 했지만 여전히 재무건전성 측면에서 리스크가 남아있다는 평가다.

김병규 회장/출처=아모텍

그럼에도 아모그린텍의 강점은?

아모그린텍이 내세울 수 있는 최대 강점은 꾸준한 R&D(연구개발)이다. R&D를 통해 확보한 다양한 부품 및 소재 기술 경쟁력은 시장에서 장점으로 작용한다.

아모그린텍은 전기차 부품, 이차전지, 나노섬유 등 다양한 분야의 부품 및 소재 개발을 위해 매년 수십억원의 투자를 지속했다.

이를 통해 글로벌 자동차 기업과 거래하는 등 영업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해 영업이익 흑자에도 순이익이 적자가 이어진 것도 연구개발비가 영향을 미친 것이란 게 업계의 중론이다.

또한 아모텍은 지난 2003년 코스닥에 상장한 때부터 지금까지 김병규 회장이 최대주주와 대표이사직을 유지하며 시장에서 확보한 신뢰 역시 아모그린텍 상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IPO ‘흥행’ 가능할까?

문제는 역시 ‘실적’이다. 아모그린텍이 강력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하더라도 공모과정에서 각광받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아모그린텍이 보유한 기술의 경쟁력과 시장 지배력, 향후 성장 전망 등에 대한 평가가 성공적인 상장 여부를 가를 것으로 예상된다.

과거 2012년부터 2014년 사이 아모그린텍이 발행한 전환우선주와 전환사채의 전환가격을 기준으로 한 추정 기업가치는 600억원 가량이다.

아모그린텍이 순이익 적자인 부품회사라는 점을 고려하면 밸류에이션에도 어려움이 따를 것이란 전망이다.

IB 업계 한 관계자는 “아모그린텍이 지난해 매출 증가와 영업이익 흑자전환, 현금흐름 등 일부 지표가 개선된 모습이긴 하지만 여전히 재무안전성 측면에서 리스크가 남아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성장사업에 대응할 수 있는 기술을 두루 보유했다는 점이 장점이긴 하지만 업종 특성과 최근 사업 환경을 고려한다면 IPO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