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4 14:39 (금)
이해찬-손학규, 정면 충돌
이해찬-손학규, 정면 충돌
  • 전수용 기자
  • 승인 2018.12.06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3당 예산안-선거제 연계에 “처음 봤다” Vs “올챙이적 생각하라”
출처=각 당
출처=각 당

[파이낸셜리뷰=전수용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정면으로 충돌했다. “개구리 올챙이 적 생각을 못한다”고 했다.

손 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가 ‘30년 정치했는데 선거구제를 예산안과 연계하는 것은 처음 봤다’고 하는데 예산안을 당면 정치현안과 연계하는 것은 오래된 관행”이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민주당은 지난 2011년 론스타 국정조사 합의가 무산되자 본회의 예산안 표결을 보이콧했고, 2013년에는 국정원 개혁법을 예산안과 연계시켜 다음 임시국회에서 예산안이 처리되도록 만들었다”고 소개하면서 “우리가 논의하는 것은 선거구 획정의 문제가 아니라 선거제도 개혁이고, 아직 선거제도 개편 논의는 없었기 때문에 당연히 예산안과 연계한 적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비례성·대표성 정착을 위한 정치개혁을 위해 힘없는 야당은 이를 예산안과 연계하는 것”이라며 “자유한국당도 당리당략에 눈이 어두워 슬그머니 민주당 손을 들며 발 빼려하지 말고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논의에 적극 참여하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앞서 “내년 470조 5000억 원 예산은 정말 민생 경제를 잘 살리기 위한 중요한 예산이다. 유감스러운 것은 (야 3당이) 예산안을 선거구제 개편과 연계시켜서 통과시키겠다는 말이다. 경악을 금치 못하겠다”고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을 향해 비난했다.

그러면서 “제가 30년 정치를 했는데 선거구제를 예산안과 연계해 통과시키지 않는 것은 처음 본다. 있을 수 없다. 국민들이 이걸 알면 얼마나 노하시겠냐”면서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빨리 예산안을 통과시키고 선거구제를 논의해야 한다. (예산안 통과를) 늦게 할 것 같으면 선거구제 개편 논의는 할 필요도 없다”고 강경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