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리뷰] 박용만 상의회장, 국회 간 까닭은
[이코리뷰] 박용만 상의회장, 국회 간 까닭은
  • 이성민 기자
  • 승인 2019.06.17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오른쪽)이 17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 앞 농성장으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를 예방, 대화를 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오른쪽)이 17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 앞 농성장으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를 예방, 대화를 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파이낸셜리뷰=이성민 기자] 대한상공회의소 박용만 회장이 17일 국회를 찾았다. 박 회장은 여야 5당 원내대표를 만나 국회 정상화와 경제활성화 법안 처리를 당부했다.

아울러 ‘의원님께 드리는 심의리포트’라는 제목의 재계 현안 목록을 5당 원내대표에게 전달했다.

박 회장이 이날 국회를 찾은 이유는 기업이 살아가기 팍팍한 상황인데 정치권이 그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것을 국회에 알리기 위한 것이다.

박용만 “기업 오랜 세월 골병 들어가고 있어”

박 회장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기업과 국민 모두 오랜 세월 골병들어 가고 있다”며 “정치가 그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것도 사실”이라면서 국회가 정상화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실적이 좋지 않은 기업들도 고통이고, 심해지는 양극화 속 가진 것 없는 국민들도 고통”이라며 “이것은 여야 어느 한쪽의 승패로는 결론이 나지 않을 것”이라면서 정쟁 때문에 기업이 고통받아서는 안된다는 점을 밝혔다.

그러면서 “격랑 속 흔들리는 기업들은 누구에게 하소연해야 하나 참담하기 짝이 없다”며 “대화를 하고 조금씩 양보를 하셔서 우리가 처한 경제 현실을 붙들어줬으면 한다는 호소를 드리러 왔다”고 국회 정상화를 촉구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의 회동에서는 “각 당이 다른 생각이지만, 국가와 국민이 없을 수 있겠느냐”면서도 “타협을 하자니 현실의 볼모가 되는 것 같고 안 하자니 극복할 현실이 많아 어려운 것 같다”면서 현명한 선택을 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날 만난 원내대표는 이 원내대표와 나 원내대표를 비롯해서 오신환 바른미래당, 유성엽 민주평화당,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등이다.

여야 5당 원내대표와 모두 만난 것은 이례적

상의 회장이 여야 5당 원내대표를 한꺼번에 만나서 국회 정상화 및 경제활성화를 촉구한 것은 이례적이다.

그만큼 현재 경제 상황은 별로 좋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 경제 상황이 좋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정치가 올스톱되면서 경제활성화 법안 처리가 되지 않게 되고, 이로 인해 경제 상황은 더욱 좋지 않아지는 악순환이 되고 있기에 상의 회장인 박 회장이 직접 발 벗고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박 회장은 정치권을 향한 쓴소리를 그동안 계속 해왔다. 지난해 12월 출입기자단과의 인터뷰에서 “근본적인 개혁조치가 제대로 이뤄진 게 없다”면서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을 했다.

박 회장은 “정부가 규제혁파에 앞장을 서야 하는데 말은 하지만, 잘 하지 않고 있다”고 질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