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그룹 조현준 회장, 명품 의류 세관 신고 없이 국내 반입하다 ‘적발’
효성그룹 조현준 회장, 명품 의류 세관 신고 없이 국내 반입하다 ‘적발’
  • 남인영 기자
  • 승인 2018.08.12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준 회장/출처=효성그룹

[파이낸셜리뷰=남인영 기자]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면세 한도를 넘긴 2000 달러(약 226만원) 상당의 명품 의류를 세관에 신고 없이 국내로 반입하다 세관에 적발됐다.

1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조 회장은 지난달 말 홍콩에서 해외 출장을 마치고 인천공항으로 입국하면서 명품 의류를 반입했다. 면세 한도를 초과했지만 신고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관세를 내지 않아 세관에 적발된 휴대품은 명품 티셔츠 11점 등 약 2000 달러 상당이다. 이는 현행 면세 한도인 600 달러의 3배가 넘는 규모다.

적발된 후 관세를 지불하면 명품 의류를 국내로 반입할 수 있지만, 조 회장은 관세를 내지 않고 명품 옷을 세관에 유치했다가 다시 해외로 반품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대해 효성 관계자는 “면세 한도를 정확하게 체크하지 못해 발생한 해프닝으로 고의성은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