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 518 망언 논란에 한목소리
민주·평화, 518 망언 논란에 한목소리
  • 이정우 기자
  • 승인 2019.02.10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출당하라” 법적 조치 강구
출처=더불어민주당
출처=더불어민주당

[파이낸셜리뷰=이정우 기자]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라고 규정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망언 논란과 관련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이 이들에 대해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제소 및 법적 조치들을 취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앞서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극우인사 지만원 씨를 초청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열고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했다.

이에 여야를 막론하고 비난이 일자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당의 공식입장이 아니다”며 5·18 민주화운동을 존중하고 있다는 해명을 내놨다.

민주당은 한국당을 향해 구설수에 오른 세 의원의 출당을 요구하는 동시에 국회법에 따른 가용 처벌 수단을 모두 동원한다는 방침이다.

김민기 의원은 조정식 정책위의장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세 의원은 5·18을 모욕하고 최소한의 정치 금도도 저버린 최악의 난장판을 벌여 일본 극우 전범들과 다를 바 없는 대한민국 극우의 처참한 민낯을 보여줬다”며 “한국당은 국민과 5·18 영령에 석고대죄를 하고 세 의원을 출당조치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스스로 군사 쿠데타 세력과 학살세력의 후예임을 자처하는 이들이 국민의 대표가 될 수도, 돼서도 안 된다”며 “의원직 제명을 포함해 국회법 절차에 따른 가용 수단을 모두 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민주평화당
출처=민주평화당

평화당도 같은 날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해당 의원들에 대해 ▲여야 4당 뜻을 모은 국회 윤리위 제소 ▲5·18 북한군 개입설을 유포하는 관련자들에 대한 고소·고발 조치 ▲당내 ‘한국당 5·18 망언 대책 특별위원회 구성 등을 결정했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회의에서 “이번 기회에 한국당은 학살자의 후예인지 분명한 자신의 정체성을 밝히고, 전두환시를 영웅이라 칭하는 사람들과 한 무리가 돼 5·18에 대한 가짜뉴스를 확대·재생산하는 행위의 본질이 무엇인지 국민 앞에 밝혀야 할 것”이라며 “우리 당이 총력을 기울여 5·18 정신을 짓밟은 행위에 대해 책임을 묻고 규탄하는 등 국회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윤리위 징계요구안이 점점 늘어가는 모습이다. 윤리위에는 현재 22건의 의원 징계요구안이 제출돼있다.

이 가운데 사회적 논란이 컸던 손혜원·서영교·심재철·김석기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를 이달 안에 결정될 예정이다. 가장 최근에 징계 요구가 제기된 최교일 한국당 의원에 이어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도 사회적 관심이 큰 만큼 조만간 논의 계획이 수립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손 의원은 목포시 부동산 투기 논란, 서 의원은 재판청탁 의혹, 심 의원은 비인가 청와대 정보 유출 논란, 김 의원은 용산참사 모독발언 논란, 최 의원은 미국 출장 당시 스트립바 방문 논란 등으로 징계요구가 제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