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리뷰] 일본 경제 10월 위기설 ‘모락모락’...그 이유 ‘셋’
[국제리뷰] 일본 경제 10월 위기설 ‘모락모락’...그 이유 ‘셋’
  • 남인영 기자
  • 승인 2019.08.16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파이낸셜리뷰=남인영 기자] 일본 경제 10월 위기설이 국제사회에 파다하게 번지고 있다. 증권업계에서는 아예 현실화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는 진단도 나온다.

그만큼 일본 경제가 악재에 악재를 거듭하고 있다는 점이다. 일본이 우리나라에 대해 수출규제 조치를 내린데 이어 화이트리스트 배제를 하는 등 경제보복 조치를 단행하고 있지만 현실적으로는 일본 경제에 부메랑이 돼서 돌아갈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무엇보다 글로벌 경제가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해 한치 앞을 내다보기 힘든 상황이 되면서

그 이유 1. 미중 무역전쟁 파장

일본 경제 위기설의 핵심은 미중 무역전쟁이 증폭되면서 엔화 가치가 치솟고 있다는 점이다.

미중 무역전쟁과 홍콩 내부 사정이 악화되고 있고, EU 경제는 더디게 회복되면서 상대적으로 안전한 엔화에 수요가 몰리면서 엔고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엔화의 가치가 하락해야만 하는데 엔화 가치가 높아지게 되면 일본 기업은 상대적으로 경영하기 쉽지 않은 환경이 된다.

엔고 현상이 10월까지 지속되면 일본 기업의 경영 활동은 더욱 악화되면서 결국 일본 경제가 무너질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온다.

실제로 2008년 글로벌 금융귀기, 2011년 남유럽 재정위기, 2016년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등이 발생했을 때 엔고 현상이 나타났고, 그때마다 일본은 경제 침체기에 접어들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그 이유 2. 10월 소비세 인상

오는 10월 소비세를 8%에서 10%로 인상할 예정이다. 소비세를 10%로 인상하게 되면 내수 소비가 위축되면서 경제가 악화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일본이 수출을 통해 먹고 사는 나라이기도 하지만 내수시장이 우리에 비하면 상당히 크다. 따라서 수출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내수 시장을 통해 경제성장을 이뤄냈다. 하지만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엔고 현상이 지속되는 가운데 소비세 마저 인상하게 된다면 내수 소비 시장은 크게 위축될 수밖에 없다.

내수 소비 시장이 위축된다는 것은 그만큼 경제성장이 둔화될 수밖에 없기 때문에 10월 위기설이 제기되고 있다.

IBK투자증권은 일본경제의 ‘1월 위기설’에 대해 언급했다. 안소은 연구원은 “일본에서 세계 무역분쟁에 더해 오는 10월 소비세 인상(8→10%)에 따라 10월 위기설이 거론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지난 1989년 소비세가 처음 도입된 이후 3번의 인상 시기마다 일본 경제는 가계소비를 중심으로 큰 폭의 위축을 겪은 바 있다”고 일본의 상황을 설명했다.

그 이유 3. 한국의 불매운동 여파

또 다른 이유는 우리나라의 불매운동 여파다. 현대경제연구원이 지난 13일 우리나라의 일본 관광 불매운동 여파로 일본 경제성장률이 0.1%p 떨어지고 고용이 9만 5천785명이 줄어들 것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일본여행 불매운동의 여파는 최소한 10월이 돼야 보다 현실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일본의 중소도시의 숙박시설인 료칸(여관)이나 식당의 상당수는 가족끼리 운영한다. 7월이나 8월 한파를 맞이한 이들은 “힘들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지만 아직 버틸만하다.

하지만 이것이 장기화되는 시점이 되면 파산하는 료칸이나 식당이 줄을 이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그 시점을 10월로 보고 있다. 왜냐하면 9월 추석 연휴를 대상으로 장사를 하려고 했던 료칸이나 식당들이 만약 이때에도 수익을 내지 못한다면 파산에 직면하게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미 일부 중소도시에서는 지원금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등 불만이 쌓여가고 있다. 불매운동이 장기화되면 중소도시는 몰락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