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국회 IT기기, 교체 대신 정비
21대 국회 IT기기, 교체 대신 정비
  • 어기선 기자
  • 승인 2020.04.23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파이낸셜리뷰 DB

[파이낸셜리뷰=어기선 기자] 국회사무처는 제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정보기기의 내구연한과 실소요를 고려해 과거보다 예산을 대폭 절감 집행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보좌진들이 사용할 개인 컴퓨터 3000대, 프린트 1200대’는 신규 교체가 아닌 정보기기 정비 및 부품 교체에 소요되는 예산으로, 신규 교체는 내구연한이 지난 노트북(300대)과 프린터 일부(흑백 300대, 컬러 126대)로 최소화했다.

이는 제20대 개원 당시 컴퓨터와 프린터를 전량 신규 교체해 약 59억원의 경비가 소요된 것을 이번 제21대 개원 때는 정비, 부품교체 방식으로 전환함으로써 예산을 9억원 수준으로 대폭 절감한 것이다.(20대 59억원 → 21대 신규교체 4.29억원 + 정비, 재설치 4.65억원)

‘업무망·인터넷망 설치 비용 1억 4천만원’은 각 국회의원실 네트워크망을 개원시기에 집중적으로 재설치하여 21대 국회의원의 의정활동을 즉각 지원하기 위해 필요한 경비로, 마찬가지로 실제 작업수량을 기준으로 실비 정산하는 등 실소요 위주로 절감 집행할 계획이다.

또한 국회사무처는 정보기기 등 정보화예산을 제외한 개원준비 예산의 경우에도 제20대 개원 시 61억 8천400만원 편성했던 것을 제21대 개원 시에는 25억 7천700만원을 편성하는 등 관련 경비를 대폭 절감하여 운용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