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리뷰] 40년 전쟁 삼성물산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지금 그곳에는
[사진리뷰] 40년 전쟁 삼성물산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지금 그곳에는
  • 어기선 기자
  • 승인 2020.09.22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신안군 흑사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사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에서 각종 공사 장비가 분주히 움직이면서 각종 소음을 유발하고 있다./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에서 각종 공사 장비가 분주히 움직이면서 각종 소음을 유발하고 있다./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사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 지난해 태풍 링링에 의해 무너진 방파제 일부가 보인다./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 지난해 태풍 링링에 의해 무너진 방파제 일부가 보인다./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사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 지난해 태풍 링링에 의해 무너진 방파제 일부가 보인다./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 지난해 태풍 링링에 의해 무너진 방파제 일부가 보인다./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사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사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사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 매년 태풍으로 인해 소파블록의 일종인 테트라포트가 쓸려 내려가면서 바닥이 드러나 보인다./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 매년 태풍으로 인해 소파블록의 일종인 테트라포트가 쓸려 내려가면서 바닥이 드러나 보인다./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사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 매년 태풍으로 인해 소파블록의 일종인 테트라포트가 쓸려 내려가면서 바닥이 드러나 보인다./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 매년 태풍으로 인해 소파블록의 일종인 테트라포트가 쓸려 내려가면서 바닥이 드러나 보인다./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사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에 대해 정광수 가거도관리사무소 소장은 매년 공사비가 300~400억원씩 소폭 지원되고 있음을 지적하면서 “방파제 공사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연간 약1000억원 정도 이상 예산 지원이 돼야만 항구적인 방파제 역할을 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에 대해 정광수 가거도관리사무소 소장은 매년 공사비가 300~400억원씩 소폭 지원되고 있음을 지적하면서 “방파제 공사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연간 약1000억원 정도 이상 예산 지원이 돼야만 항구적인 방파제 역할을 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사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 인근에는 거대한 돌산이 있다. 이 돌산에서 자재를 날라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에 사용했다고 지역 주민들은 증언하고 있다./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 인근에는 거대한 돌산이 있다. 과거에는 이 돌산에서 자재를 날라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에 사용했다고 지역 주민들은 증언하고 있다./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사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 인근에 널브러져 있는 소파블록의 일종인 테트라포트 폐기물 방치 현장. 폐 테트라포트는 해당 업체가 수거해 폐기물 처리를 해야 한다./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 인근에 널브러져 있는 소파블록의 일종인 테트라포트 폐기물 방치 현장. 폐 테트라포트는 해당 업체가 수거해 폐기물 처리를 해야 한다./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사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 전경./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 전경./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사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사진=파이낸셜리뷰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 현장./사진=파이낸셜리뷰

[파이낸셜리뷰=어기선 기자] 해양수산부가 발주하고 삼성물산이 시공하는 전남 신안군 흑산면에 위치한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는 40년간 지속되고 있다.

지난해 태풍 링링으로 인해 방파제 일부가 유실되는데 이어 올해 태풍 ‘바비’에 의해 또 다시 훼손되면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것이 지역 주민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그런 가거도항을 본지가 직접 찾아 이미지를 담아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