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리뷰] 여당 vs 재계, 공정경제3법 처리 이견 보여
[폴리리뷰] 여당 vs 재계, 공정경제3법 처리 이견 보여
  • 어기선 기자
  • 승인 2020.10.06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경식 경총회장이 6일 오전 서울 마포구 백범로 한국경영자총협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경총 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손경식 경총회장이 6일 오전 서울 마포구 백범로 한국경영자총협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경총 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리뷰=어기선 기자] 공정경제3법 처리를 놓고 여당과 재계가 다른 입장 차이를 보였다. 공정경제3법은 공정거래법·상법 개정안, 금융그룹감독법 제정안을 말한다.

6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손경식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만나 공정경제3법 처리를 강조했지만 손 회장은 이에 대해 반발했다.

이 자리에는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장동현 SK 사장, 황현식 LG 유플러스 사장, 오성엽 롯데지주 사장, 김창범 한화솔루션 부회장 등 재계 인사들도 자리를 함께 했다.

여당과 재계가 이처럼 온도차이를 보이면서 정기국회에서 이 문제가 최대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인다.

손경식 “미뤄달라” vs 이낙연 “미룰 수 없다”

손 회장은 간담회 직후 취재진에게 어려울 때이니 중요한 결정은 조금 미루고 코로나19 위기를 벗어나기 위해 총력하게 해달라고 이 대표에게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논의에 진척이 있으리라 본다. 우리는 속도를 좀 줄이고 강도를 줄여달라는 의미로 의견을 전달했다”면서 비공개 회담의 분위기를 전했다.

손 회장은 공정경제3법에 대한 부당성을 강조하고 해당 법안 논의를 이번 정기국회에서 보류해달라고 요청했다.

손 대표는 “기업들이 당면한 경영위기 극복에 전력투구하고 모든 가용자원을 투자와 고용유지에 투입해야 하는 시기”라고 현 시국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회에서 기업하기 좋은 환경조성과 투자활성화를 위한 사안을 중점적으로 다루고 시급하지 않ㅇ느 경제제도에 관한 사안들은 정상화된 이후로 미뤄달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 대표는 모두 발언을 통해 공정경제3법은 아주 오래된 현안이고 기업들의 건전성을 높이는 것이지 기업들을 골탕먹이려는 것은 아니라면서 미룰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무엇보다 정기국회에서 해당 법안 처리에 대해 확고했다. 이 대표는 간담회 직후 기자들에게 “경제3법 관련 정기국회 내 처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서로 오해가 있다면 오해를 풀어야 하기 때문에 구체적인 대화를 나눌 기회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민주당 내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을 소통창구로 만들어 경제계 건의사항을 지속적으로 보완하겠다는 입장이다.

이 대표는 “어떤 부분은 경영계에 우려가 일리 있다고 본다”며 “우리 기업이 외국 헤지펀드의 표적이 되는 건 막고 싶다”고 말했다.

재계의 반발, 그러나 국민의힘도 처리 강조

재계가 이처럼 반발하고 있지만 이번 정기국회에서 공정경제3법의 처리 가능성이 매우 높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방송에 출연, 노동법 개정과 공정경제3법 처리를 원샷으로 할 것을 제안했다.

물론 더불어민주당이 노동법 개정에 대해 난색을 표하고 있지만 노동법 개정과 공정경제3법 처리의 빅딜이 이뤄질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

경제계에서는 계속해서 공정경제3법 처리를 미뤄달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정치권에서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