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6.25 월 17:30
상단여백
HOME 경제
‘저축은행 부실사태’ 그 후...79개 저축은행들의 성적표는?

[파이낸셜리뷰=서성일 기자] 지난 2011년 ‘저축은행 부실사태’ 이후 지속적인 개선세를 보여왔던 국내 79개 저축은행들이 지난해 연간 1조원이 넘는 순이익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대비 24.0% 증가한 수치다.

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79개 저축은행의 순이익은 지난해 1조67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 대비 무려 2천68억원(24.0%) 급증한 규모다.

금감원 관계자는 “예금·대출 금리차로 얻은 이자이익이 6천196억원 늘어난 영향”이라며 “비이자이익은 1천237억원 감소한 반면, 규제 강화 등으로 대손충당금 전입액은 2천72억원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대형 저축은행들이 줄줄이 파산한 2011년 '저축은행 부실사태' 이후 저축은행들의 영업 실적은 꾸준히 개선되고 있는 것이다. 연간 순이익 규모가 1조원을 넘은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다. 지난 1999년에 9천250억원의 순이익이 집계된 바 있다.

저축은행들의 총자산은 지난해 말 59조7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7조4천억원(14.1%) 늘었다. 자기자본은 6조8천억원으로 같은 기간 1조1천억원(18.4%) 증가했다.

이와 함께 대출 건전성도 좋아졌다. 총여신 연체율이 4.6%로 전년 대비 1.2%포인트, 고정이하여신비율이 5.1%로 같은 기간 2.0%포인트 하락했다.

건설업(4.2%포인트↓), 프로젝트파이낸싱(4.1%포인트↓), 부동산·임대업(2.1%포인트↓) 등 기업대출 연체율이 1.4%포인트 하락한 4.7%를 기록했다.

가계대출 연체율도 신용대출(2.1%포인트↓)과 주택담보대출(1.2%포인트↓)이 모두 개선돼 0.9%p 하락한 4.6%로 조사됐다.

저축은행들의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115.9%다. 이는 전년 대비 7.7%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모든 저축은행이 100%를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저축은행들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4.31%로 전년 대비 0.36%포인트 상승했다. BIS 비율은 자본의 적정성을 나타내는 지표다.

금감원 관계자는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이 있고 가계부채 증가와 소비 회복세 부진 등 불안 요인도 잠재해 저축은행의 철저한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며 “내부유보 확대 등 건전성 제고를 유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올해부터는 대손충당금 적립 기준이 은행권 수준으로 단계별로 강화되고, 법정 최고금리도 인하됐다”며 “규제 환경 변화에 따른 영향 분석과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성일 기자  finreview4120@financialreview.co.kr

<저작권자 © 파이낸셜리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