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핵 검증 약속 받아와라”
한국당 “핵 검증 약속 받아와라”
  • 이정우 기자
  • 승인 2018.09.17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북 불참 야당, 남북정상회담 ‘비핵화’로 압박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출처=자유한국당

[파이낸셜리뷰=이정우 기자] 평양에서 열리는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7일, 보수 야당인 자유한국당이 “남북정상회담에서 비핵화 관련해서 핵물질이나 핵물질 장소 이용을 신고하고 검증을 받겠다는 약속을 받아오기를 바란다”고 압박했다.

정치분야 방북 특별수행단에 불참하는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여러 우방 국가에서 우리 정부가 너무 빨리 가는 데 대한 우려를 표하는 것 같다. 문재인 대통령이 그런 점을 염두에 두고 좋은 성과를 가져오면 좋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회담을 위한 회담이 되거나 아니면 우리가 너무 빨리 가서 경제협력이나 종전선언 같은 이야기만 하는 회담이 돼서는 안 된다”며 “(남북정상회담을) 크게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날 발표한 ‘국민성장론’에 대해선 “더불어민주당이 대기업 중심의 낙수경제론이라고 했는데 제대로 본 것인지 모르겠다”며 “신자유주의적 모델이라고 몰아붙이는 데 강력하게 이의를 제기한다”고 반박했다.

김 위원장은 “젊은 청년들이 뛰게 하고 소상공인에 대한 규제를 풀어 기회를 주겠다는 것인데 대기업 위주라는 말이 왜 나오는지 모르겠다”며 “밑에서부터 우리 국민이 뛰게 해서 경제를 살리자는데 낙수효과라는 말이 왜 나오는지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득주도성장이 맞는지 국민의 힘을 바탕으로 우리 경제를 성장시키는 게 맞는지 토론할 용의가 있다”며 “언제든 저는 청와대나 민주당 대표 또는 정책팀과 토론할 자신이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