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09 15:19 (일)
[WHY] 정부 ‘옥죄기’에도 주택담보대출 ‘高 위험군’ 많은 이유는?
[WHY] 정부 ‘옥죄기’에도 주택담보대출 ‘高 위험군’ 많은 이유는?
  • 서성일 기자
  • 승인 2018.10.07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파이낸셜리뷰DB

[파이낸셜리뷰=서성일 기자] 정부의 대출 옥죄기에도 주택담보대출(이하 주담대) 고 위험군이 150조원 규모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된다.

7일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은행들의 주담대 가운데 담보인정비율(LTV)이 60%를 넘는 대출은 지난해 말 기준 139조 원으로 조사됐다.

139조원은 주택금융공사 양도분(은행 계정의 약 10%)을 제외한 규모로, 이를 반영한 은행권 주담대 가운데 LTV 60% 초과분을 추산하면 153조원에 달한다. 전체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470조원의 약 3분의 1일 차지할 정도로 높은 수치다.

감정가 대비 대출 비율 60% 넘으면 ‘고 LTV’

금융위원회는 통상적으로 LTV가 60%를 넘으면 ‘고(高) LTV’로 분류한다.

또한 오는 2020년부터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을 계산할 때 LTV 60% 초과 대출은 고 LTV로 판단하고 위험 가중치를 최대 2배로 높일 전망이다. 이는 위험 대출인 만큼 은행이 자본을 더 적립하라는 의미로 통용된다.

고 LTV 대출 153조원 가운데 LTV가 70%를 넘는 대출도 16조원에 달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 같은 수치는 현재 투기과열지구과 투기지역 등에 적용되는 LTV(40∼50%)는 물론 조정대상지역과 일반 지역에 적용되는 LTV(60∼70%)도 웃도는 대출이다.

고 LTV이 많은 이유는

이 같이 LTV가 60∼70%를 넘는 대출이 많은 이유는 지난 정부에서 규제 완화로 받았던 것일 가능성이 크다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실제로 금감원에 따르면 고 LTV 대출의 규모는 2010년 말 43조원에서 2012년 말 60조원, 2013년 말 67조원 등으로 비교적 완만한 증가하세를 보이다, 2016년 말 160조원으로 급증했다.

지난해 ‘8·2 대책’ 효과로 2017년 말 잔액은 153조원으로 소폭 증가세를 보이긴 했지만, 5년 전(2012년 말)과 비교하면 고 LTV 대출 규모는 2.5배 가량 증가했다.

주담대 연체율은 ‘하향세’

고 LTV 대출이 많은 것과는 달리 주담대 연체율은 점차 하향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연체율은 0.70%를 기록 중이며, LTV 70% 초과 대출의 연체율은 2.06%로 집계됐다.

이를 근거로 금융당국은 우리나라 가계부채를 ‘관리 가능한 상황’이라고 보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저금리’ 영향이란 게 지배적 의견이다. 경기 침체나 금리 인상 등으로 언제든 악화할 수 있다는 의미다.

한은이 기준금리 인상하면?

실제로 최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기준금리를 조정할 때 전망치의 조정 여부가 중요한 게 아니고 전망을 하고 나서 그 수정전망을 한 흐름, 성장과 물가의 기조적 흐름이 종전의 예상에서 크게 벗어낫는지, 아니면 대체로 부합하는지에 대한 평가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는 당장 이달에라도 기준금리를 인상할 수 있다는 의견을 피력한 셈이다. 한은의 기준금리가 상승할 경우 발생되는 연쇄 반응에 촉각을 곤두세울 수 밖에 없는 대목이다.

제 의원은 ”LTV는 경기부양 수단이 아닌 금융규제 수단으로, 금융당국은 LTV뿐만 아니라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가계부채가 시스템 리스크로 전이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