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원전 재개’ 주장에 당내 반발
송영길 ‘원전 재개’ 주장에 당내 반발
  • 이정우 기자
  • 승인 2019.01.14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원식 반박에 이해찬, 논란 확산 차단
출처=송영길 의원 페이스북
출처=송영길 의원 페이스북

[파이낸셜리뷰=이정우 기자] 문재인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여당 소속 중진의원이 반대 입장을 내놓으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반발은 송영길 의원(4선, 인천 계양을)이 “원전건설 재개”를 주장하자 당내에서조차 송 의원을 공격하고 나섰다.

송 의원은 지난 11일 원자력계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노후 원전과 화력발전소 운영을 중단하는 대신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국내 신규 원전 건설중단으로 원전의 기자재 공급망이 붕괴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의 주장은 신한울 원전 3·4호기 건설 재개를 검토해야 한다는 것으로 사실상 문재인정부가 추진하는 탈원전 정책과 상반된 입장이다.

민주당에서는 즉각 반발의견이 나왔다. 민주당 기후변화대응 및 에너지전환산업육성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이튿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송 의원의 신한울 원전 (건설 재개) 발언은 시대의 변화를 잘못 읽은 적절치 못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우 의원은 “송 의원의 발언에 매우 유감”이라면서 “문재인정부가 추진하는 에너지 전환은 전혀 급진적이지 않고 노후 화력을 대체하기 위해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재검토해야 한다는 발언에도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우 의원은 또 “노후 화력발전소가 문제이니 다시 원점으로 가자는 것은 시대의 흐름을 전혀 읽지 못하는 주장”이라면서 “우리 경제, 산업이 살아남기 위해서도 에너지 전환은 흔들림 없이 진행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4선 송 의원과 3선 우 의원이 원전정책을 놓고 공개적으로 충돌하자 이해찬 대표가 진화에 나섰다. 이 대표는 지난 13일 신년기자회견에서 ‘송영길 의원의 신한울 원전 발언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원전 건설을) 재개해야 한다는 의견도 많은데 공론화 과정을 거쳐 결정된 것이기 때문에 조금 더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말씀드리기가 조심스럽지만 길게 봐서 탈원전이라고 하는 것인데 표현이 탈원전이지 사실은 원전 비율을 낮춰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60~70년이 지나야 탈원전을 할 텐데 긴 과정을 밟아 나가면서 부족한 점은 보완하는 논의 과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논란 확산을 막기 위해 이 대표가 선긋기에 나섰지만 야권에서는 송 의원의 발언을 지지하며 문재인정부의 탈원전정책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상황이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송 의원의 신한울 원전 주장과 관련 “청와대와 여당 내에서 ‘묻지마’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는 상황에서 용기있는 고백이라고 평가된다”며 “신한울 건설을 재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한 송영길 의원의 용기있는 주장에 힘을 보태고자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도 여당 중진의원마저 탈원전 정책에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며 “탈원전 정책을 재검토하라”고 정부를 압박하고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