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개 시·도지사 “5·18 망언, 규탄한다”
15개 시·도지사 “5·18 망언, 규탄한다”
  • 이정우 기자
  • 승인 2019.02.25 0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입장문 발표…역사왜곡처벌특별법 제정 촉구
출처=뉴스1
출처=뉴스1

[파이낸셜리뷰=이정우 기자] 전국 15개 시·도지사들이 5·18 민주화운동 폄훼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을 향해 “국민의 이름으로 규탄한다”고 맹비난했다.

박원순 시장을 비롯해, 이용섭 광주시장, 양승조 충남지사, 송하진 전북지사, 김영록 전남지사 등을 비롯해 14명과 무소속 원희룡 제주지사는 24일 국회 정론관에서 ‘5·18 민주화운동의 올바른 인식과 가치 실현을 위한 시·도지사 공동입장문’을 발표하며 이같이 말했다.

반면,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 등 한국당 소속 2명의 시도지사는 이날 입장문에 불참했다.

15개 시도지사들은 입장문에서 “5·18 민주화운동은 우리 국민 스스로의 노력과 희생으로 이뤄낸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에 있어 가장 빛나는 역사”라며 “그 날의 숭고한 민주정신을 오래도록 기리고자 1997년 5월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이 법정기념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폄훼나 왜곡은 대한민국의 헌법과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행위”라며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망언, 망동에 대해 국민의 이름으로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정치적 목적을 위해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거나 왜곡하는 행위를 배격하고 5·18 역사왜곡처벌특별법 제정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5·18 민주화운동’은 우리 국민 스스로의 노력과 희생으로 이뤄낸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에 있어 가장 빛나는 역사이다”며 “그 날의 숭고한 민주정신을 오래도록 기리고자 1997년 5월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이 법정기념일로 지정됐다”고 강조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공동성명 발표에 앞서 “5·18 민주화운동은 여야 합의에 의해서 특별법이 만들어지고 또 이미 국가기념일로 지정돼서 매년 정부 주도에 의해서 기념행사가 치러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그럼에도 이런 망언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는 인식 하에 시·도지사들은 공동 성명을 채택하기로 하고 오늘 이 자리에 모였다”고 공동입장문 발표 배경을 설명했다.

지난 8일,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국회에서 ‘5·18 공청회’를 열고 북한 개입설, 폭동설 등의 발언을 이어가 논란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